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5084 0532020102263615084 02 0201001 6.2.0-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67745000 1603367796000

추미애, '김봉현發 의혹' 보고 은폐 가능성 합동감찰 지시

글자크기

秋, 법무부와 대검에 합동 감찰 지시

검사‧야당 정치인 의혹 보고 경위 대상

CBS노컷뉴스 김재완 기자

노컷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박종민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제기한 검사 접대 의혹에 대한 보고 과정에 문제가 있었는지 여부에 대해 감찰을 지시했다.

추 장관은 22일 "오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의 논란과 관련하여 대검 감찰부와 합동으로 신속하게 진상을 확인하여 감찰을 진행하도록 (법무부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추 장관이 감찰 대상으로 지목한 사안은 검사 및 검찰수사관 비위에 대한 보고 은폐 및 무마 가능성과 검사 출신 야당 정치인 수사 편향성 여부 등 두 가지다. 두 의혹은 모두 김 전 회장이 지난 16일 옥중서신을 통해 제기한 내용들이다.

추 장관은 검사 비위 의혹에 대해서 "(윤석열) 검찰총장과 서울남부지검 지휘부는 최근 언론 보도 전까지 그 사실을 보고받지 못해 전혀 알지 못하였다고 주장하는 반면 제보자의 비위 제보 주장은 구체적인 정황과 부합하는 상황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대 비위가 발생했음에도 수사 검사 또는 보고계통에서 은폐 혹은 무마했는지 여부를 감찰 지시했다"고 밝혔다.

야당 정치인 의혹에 대해서도 △전임 수사팀이 여당 정치인에 대한 수사와는 다른 시기와 방식으로 보고한 경위 △비위 사실을 제보받은 후 8월 검사 인사시까지 여당 정치인 수사와는 달리 차별 진행된 것은 아닌지에 대해 감찰 지시했다고 덧붙였다.

대검찰청과 서울남부지검은 그간 야당 정치인 의혹은 김 전 회장의 폭로 전인 올해 5월 인지하고 수사를 진행 중이었지만 검찰 관련 비위 의혹은 이전에는 전혀 알지 못한 사항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