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4903 0022020102263614903 01 0101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66573000 1603402746000

‘적자 운영’ 국립대병원, 임직원·가족 진료비 1122억원 감면

글자크기
중앙일보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이탄희 의원이 지난 19일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 글로벌플라자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대구·경북 및 강원 국립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적자 운영을 이어가고 있는 서울대병원 등 국립대 병원들이 임직원과 가족들에게 1000억원이 넘는 진료비를 감면해준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대병원, 부산대병원 등 10개 국립대 병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들 병원은 2015~2019년 5년간 임직원과 가족에게 모두 133만건, 1122억원의 진료비를 감면해줬다.

특히 서울대병원이 397억원(51만건)을 감면해 줘 그 액수가 가장 컸고, 부산대병원이 150억원(2만건)으로 뒤를 이었다.

전남대병원 141억원, 경북대병원 86억원, 전북대병원 84억원, 경상대병원 82억원, 충남대병원 69억원, 충북대병원 42억원, 제주대병원 35억원, 강원대병원 32억원 순이었다.

중앙일보

10개 국립대병원 임직원·가족 진료비 지원 현황. [이탄희 의원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의원은 "국립대 병원들이 적자임에도 그 가족과 임직원 의료비로 1000억원이 넘는 비용을 스스로 감면한 것은 병원 문턱이 높아 접근이 어려운 국민들 입장에서는 불공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 눈높이에 맞게 의료비 감면 대상과 비율을 조정하는 등 개선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