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4832 1252020102263614832 03 0301001 6.2.0-RELEASE 125 M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3366262000 1603367974000

철거 직전 아파트라도 "계약할게요"…내년에도 전세난?

글자크기
◀ 앵커 ▶

수도권의 전세 상황이 좀처럼 나아질 기미가 없습니다.

매물이 하도 없다 보니까 앞으로 1년도 거주할 수 없는 철거 직전의 아파트에도 세입자가 몰리고 있는데요.

이런 전세 난이 내년 까지는 이어질 거라는 전망이 우세 합니다.

이준희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1973년 지어져 재건축이 확정된 서울 반포주공아파트.

전용 84㎡ 전세가 5억 원대로 주변 아파트의 절반도 안 된다지만, 지금 계약하면 1년도 못 살고 나가야 합니다.

[반포주공 재건축조합 관계자]
"이주는 내년 3월부터 하고.. 사는 거는 내년 6월 이전까지밖에 못 살죠."

그런데도 이달 들어 전세 계약이 4건이나 이뤄졌습니다.

계약기간에 상관없이 철거가 시작되면 곧바로 나가겠다는 특약에 동의해야 하지만, 극심한 전세난에 사람이 몰리는 겁니다.

입주를 두 달 앞둔 서울 강서구의 한 아파트.

공사 중이라 집 안을 아예 볼 수 없는데도 전세 매물이 빠르게 소진되고 있습니다.

[서울 강서구 공인중개사]
"구조 뻔하고 그러니까 도면 보고 하시는 거죠. 어제도 13층을 5억에 (전세계약)했거든요."

서울 전셋값은 이번 주에도 올라 69주째 상승세를 이어갔습니다.

지방까지 전세난이 확산하면서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0.21% 뛰어 5년 반 만에 가장 큰 상승폭을 기록했습니다.

[박순애/서울 서초구 공인중개사]
"보통 1~2개월 전에 (전세를) 찾아서 움직였는데, 지금은 불안 의식 때문에 내년 1,2,3월 수요인 분들도 같이 합세하고 있다 보니까…"

지난 7월 전세 기간을 4년으로 늘리면서 전세난이 가속화됐다는 비난에, 정부는 과거 전세를 2년으로 늘렸을 때에도 상황이 비슷했다며, 몇 개월간은 혼란이 불가피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김현미/국토교통부 장관(지난 16일 국정감사)]
"1989년도에 임대 기간을 1년에서 2년으로 연장했을 때 한 5개월 정도의 시간이 걸렸습니다. (이번에도) 일정 정도 시간이 걸릴 (전망입니다)."

하지만 전세난이 내년 이후까지 장기화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과거와 달리 이번에는 기존 계약까지 갱신권을 인정해 지금 살고 있는 전셋집에 그대로 눌러앉는 세입자들이 많은데다,

저금리로 월세보다 전세 비용이 훨씬 저렴해 전세 선호가 워낙 크기 때문입니다.

[박원갑/KB부동산수석전문위원]
"저금리에 청약 대기 수요까지 겹치다 보니까 전세 불안이 그때보다는 조금 더 길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정부가 전세 대책을 준비 중이라지만, 별 뾰족한 수는 없어 보입니다.

전문가들은 지금으로선 월세 소득공제를 확대하는 등 월세 부담을 줄여주는 현실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조언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이준희입니다.

(영상취재: 이창순 / 영상편집: 고무근)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이준희 기자(letswin@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