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4751 1192020102263614751 04 0401001 6.2.0-RELEASE 119 연합뉴스TV 56427063 true true false false 1603365876000 1603365879000

"미국, '핵무기금지조약 비준 말라' 다른나라 압박"

글자크기
"미국, '핵무기금지조약 비준 말라' 다른나라 압박"

[앵커]

미국이 유엔의 핵무기금지조약에 비준하지 말라고 다른 나라들을 압박하고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선을 목전에 두고 자신의 외교성과를 확보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됩니다.

김효섭 PD입니다.

[리포터]

<안토니우 쿠테흐스 / UN 사무총장(2017년 7월)> "이 조약은 핵무기가 없는 세계라는 보편적 목표를 향한 중요한 진전입니다."

지난 2017년 7월, 유엔 총회에서 122개국이 찬성하며 채택된 핵무기금지조약.

이 조약에는 기존 핵무기의 완전한 폐기를 요구하는 내용을 비롯해 모든 핵무기 관련 활동을 포괄적으로 금지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기존 핵확산금지조약, NPT를 대체할 것이라는 장밋빛 전망이 나왔습니다.

현실은 달랐습니다.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받는 미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 회원국 등 유엔 회원국 1/3가량이 안보 현실을 무시한 처사라며 표결에 참여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실제 50개국 이상이 비준하면 발효되는 이 조약이 3년 넘게 지지부진했던 것도 이런 이유에서입니다.

하지만 최근까지 47개국이 비준하며 조약의 발효가 임박하자 미국은 다시 한번 압박에 나섰습니다.

미국은 조약에 가입하고 비준할 각국의 주권을 인정하지만, 이는 전략적 실수를 저지르는 것이라며 비준 또는 가입을 철회해야 한다는 내용의 서한을 각국에 보낸 것입니다.

이 조약의 채택에 기여한 공로로 2017년 노벨평화상을 받은 핵무기폐기국제운동은 미국의 행위가 국제 관계에 전례가 없는 일이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이어 조만간 비준을 마칠 국가가 있다면서 국제사회의 동참을 지속적으로 호소하고 있습니다.

<베아트리스 핀 / 핵무기폐기국제운동 사무총장> "이 조약에 서명하고 비준하는 국가들이 많아질수록 조약은 더 강해질 것이고 핵 무장국들에 대한 압박은 더 커질 것입니다."

한편 외신은 트럼프 행정부가 러시아와 핵탄두 규모 동결을 조건으로 신전략무기 감축협정의 1년 연장 합의에 근접하는 등 대선을 목전에 둔 시점에 재선용 외교 성과 확보에 애쓰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효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