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4641 0372020102263614641 03 03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65576000 1603365582000

의협, 독감 접중 일주일간 연기 정부에 권고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하는 환자가 잇따르는 가운데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예방접종을 일주일간 잠정적으로 미룰 것을 정부에 권고했다.

의협은 22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의협 임시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의협은 "예방접종 후 사망보고 간 인과관계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아 현재 시행되고 있는 독감 관련 모든 국가예방접종과 일반예방접종을 일주일간(10월 23일∼29일) 유보할 것을 권고한다"고 말밝혔다. 또 잠정 유보 동안 사망과 백신 접종과의 인과성 등 백신 및 예방접종 안전성에 대한 의학적 근거를 확보하라"고 정부에 요청했다.

의협은 다만 "독감 예방접종을 받은 환자들은 대부분 안심해도 좋으며 신체 불편을 초래하는 특이증상 발생 시 인근 의료기관을 즉시 방문해 진료받아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 트윈데믹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독감 접종이 전제돼야 하나, 환자와 의료진이 안전하게 접종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협은 일선 의료기관에 일주일간은 접종을 잠정 유보하라고 안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백신을 접종하고 있는 전 의료기관에 대해 내일부터 일주일간 잠정 유보하라고 권고하고 있다"며 "정부가 강행하더라도 많은 의료기관에서 대단히 불안하다는 의견이 접수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질병관리청에서는 백신 자체에는 문제가 없다고 단정적으로 표현하면서 정부 입장이 유통과정, 보관 방식, 주사 놓는 과정에 문제가 있다는 뉘앙스다"며 "이런 상황에서 의료기관에서 안심하고 접종할 수 있겠냐"고 되물었다.

다만 의협은 독감백신 접종이 필요하다는 정부의 입장에는 동의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기자회견에 배석한 민양기 의협 의무이사는 "저희도 독감백신 접종이 꼭 필요하다고 본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의 입장에 절대적으로 동의한다"며 "접종을 중단하라는 것이 아니고 일주일 잠정 유보하라는 것"이라고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