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4328 0522020102263614328 04 0401001 6.2.0-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64283000 1603369447000

美, 6개 中언론 외국사절단에 추가...中 "보복하겠다"

글자크기
[베이징/워싱턴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 정부가 6개 중국 언론을 '외국 사절단'으로 추가 지정했다. 이에 따라 총 15개 중국 언론이 외국 대사관 및 영사관에 요구되는 행정적 기준을 따라야 하는 외국 사절단으로 지정됐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21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이번 조치는 미국에서 중국 공산당의 선전 행위를 몰아내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핌

언론 브리핑하고 있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2020.10.22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이들 매체는 사실상 외국 정부가 소유해 통제하고 있다"며 "우리는 이러한 매체가 미국에서 보도하는 내용에 제약을 가하려는 것이 아니라 미국 국민들과 정보 소비자들이 자유언론의 보도와 중국 공산당의 선전을 구분할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추가 지정된 대상은 중국 이코노믹데일리·해방일보·이차이글로벌·신민이브닝뉴스·차이나프레스사회과학·베이징리뷰 등이다.

또한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국무부 기자회견에서 "미국과 유럽연합(EU)은 23일부터 중국 사안에 대한 논의를 시작할 것"이라며, 이번 주말부터 인도, 스리랑카, 몰디브, 인도네시아 순방도 시작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논의에는 자유 국가들이 중국 공산당의 위협을 제지하기 위해 협력하는 방안이 포함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중국은 즉각 반발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2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이번 조치는 냉전식 사고방식에서 나온 정치적 박해"라며 "중국은 정당하고 필요한 대응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중국 관영 인민일보 자매 매체 환구시보 영문판인 글로벌타임스의 후시진(胡希金) 편집장은 트위터를 통해 "미국이 지나친 행동을 했다"며 중국의 보복을 경고했다.

그는 "중국 언론이 실질적 피해를 입는다면 중국은 결단코 보복할 것이며, 홍콩에서 활동하는 미국 언론이 보복 리스트에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 국무부는 지난 3월 중국 언론들에 외국 사절단으로 등록할 것을 요구하고 미국 사무실에서 일할 수 있는 직원 수를 160명에서 100명으로 제한했다. 외국 사절단으로 지정된 중국 언론은 지난 2월 5개사, 6월 4개사까지 합쳐 총 15개로 늘었다.

이에 중국은 뉴욕타임스(NYT)와 월스트리트저널(WSJ), 워싱턴포스트(WP) 기자들을 쫓아내는 것으로 보복한 바 있다.

gong@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