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3919 1022020102263613919 05 0506003 6.2.0-RELEASE 102 인터풋볼 1485983 false true false false 1603362590000 1603362598000

'리빌딩' 발렌시아, 이강인과 재계약 협상 난항 (스페인 매체)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발렌시아 리빌딩의 핵심으로 간주됐던 이강인의 미래가 불투명하다. 발렌시아는 이강인과 재계약 협상을 추진하고 있지만 어려움을 겪고 있고, 스페인 현지에서는 불화설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발렌시아가 대대적인 리빌딩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시즌까지 주장 완장을 찼던 파레호를 비롯해 프랑시스 코클랭, 로드리고 모레노, 페란 토레스 등 핵심 선수들과 결별했고, 유스 출신 선수들을 중심으로 팀을 리빌딩하겠다는 계획이다.

이 프로젝트의 중심은 이강인이다. 발렌시아 현지 매체를 다루는 '라디오 트롱하'는 '수페르데로르티보'를 인용해 "발렌시아는 이강인을 프로젝트의 핵심으로 여기고 있고, 잔류를 설득할 것"이라고 전했다.

개막전까지만 하더라도 기대는 높았다. 이강인은 개막전부터 2도움을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고, 스페인 현지의 극찬을 받았다. 그러나 이후 출장 시간이 계속해서 줄어들고 있다. 지난 비야레알전에서는 팀이 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출전하지 못하며 많은 팬들을 놀라게 했다. 이강인의 입지를 두고 많은 소문들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재계약 협상도 난항이다. 발렌시아 지역 매체인 '수페르데포르테'는 "발렌시아가 수개월간 이강인과 재계약 협상을 진행하고 있지만 합의점을 찾는 것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현재 상황을 설명했다.

이런 상황에서 다양한 말들이 나오고 있다. 이강인이 셀타 비고전에서 '주장' 호세 가야와 프리킥을 놓고 언쟁을 벌인 것이 최근 선발에서 제외되고 있는 이유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스페인 데포르테 발렌시아노'는 "프리킥을 놓고 가야와 논쟁을 한 후 하비 그라시아 감독은 하프타임에 이강인을 교체해버렸다. 이후 이강인은 기회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기적했고, '골닷컴'은 "이강인과 가야의 논쟁은 불협화음의 시작이다. 이강인은 셀타전을 시작으로 꼬이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