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2770 0802020102263612770 01 0101001 6.2.0-RELEASE 80 프레시안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3358374000 1603358401000

윤석열 "인사권 없는 식물 총장이 어떻게 한동훈 비호하나?"

글자크기

[곽재훈 기자(nowhere@pressian.com)]
윤석열 검찰총장이 채널A 사건과 관련해 자신이 한동훈 검사장을 비호하고 있다는 여당 측의 주장에 대해 "제가 한동훈 검사를 비호할 능력도 없다"며 "밖에서 다 식물 총장이라고 하지 않느냐"고 자조 섞인 항변을 했다.

윤 총장은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장에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한동훈 비호' 의혹을 주장하자 "제가 한 검사장을 비호하려 한 적도 없고 또 비호가 되느냐 그게? 모든 사람이 관심을 갖고 있고 여권, 언론, 힘있는 사람이 관심을 갖는데 한 검사장이 잘못을 했으면 제가 어떻게 비호하느냐"고 했다.

박 의원이 "한 검사장을 비호한 것 아니냐"는 주장을 굽히지 않자 윤 총장은 목소리를 높이며 "그게 어떻게 비호인가. 저는 지휘권도 배제됐다. 한 검사장을 비호할 능력도 없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이어 "인사권도 하나도 없고 밖에서 다 식물 총장이라고 하지 않느냐"며 "뭐가 식물이 아니냐? 인사권도 없고 인사에서 다 배제됐는데"라고 했다.

박 의원이 마주 목소리를 높이자 윤 총장은 "나는 얘기도 못 하느냐"며 "그럼 의원님은 누구를 비호하는 거냐"고 역공하기도 했다.

윤 총장은 채널A 사건과 관련해 "그 사건은 나온 게 없지 않느냐"며 당시 법무부와 대검 사이에 수사 지휘를 놓고 갈등관계가 조성됐던 데 대해 "법무부에 특임(검사)으로 하자고 했는데 못 받겠다고 해서 지휘권 발동이 된 것"이라고 했다.

당시 법무부 검찰국장이었던 조남관 현 대검 차장은 이날 국감장에서 "검찰국장으로서 혼란·파국으로 치달을 것 같아 협상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독자적으로 지검장·고검장을 통해 (특임검사 안을) 말한 것"이라며 "(총장과 장관) 두 분이 배제된 상태에서 (서울)고검장이 수사하게 하자고 하며 '총장이 오케이 하면 장관을 설득해 보겠다'는 데까지 대검과 얘기했는데 장관이 이틀 휴가를 내고 산사로 가 있어서 장관을 직접 뵐 수 없었고 설득을 못 해 결렬됐다.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증언했다.

윤 총장은 박범계 의원이 '박근혜 정부와 달리 현 정부가 수사에 외압을 가한 적은 없지 않느냐'고 주장한 데 대해 "박근혜 정권 때는 부장검사로 수사팀장이었는데 법무부에서 과도한 간섭을 받았고, 이번에는 취임하고 6개월은 소신껏 지휘할 수 있었는데 인사를 통해 제가 적극 수사(지휘)할 수 없는 환경이 돼 버려서 외압을 논할 상황 자체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윤호중 법사위원장이 이에 "법무장관의 수사 지휘를 외입으로 생각하느냐"고 묻자 윤 총장은 "(수사 지휘가) 위법하고, 공정하지 않고, 부당하다. 저도 일선(지검)에 그렇게는 못 한다"고 했다. 윤 위원장이 "당시 수사지휘는 대검과 중앙지검 사이 견해차를 지휘한 것 아니냐"고 되묻자 "여러 방식이 있는데 총장의 지휘를 완전히 배제하는 것보다는…(그러지 않아야 했다). 제가 불신받을 일을 했나?"라고 항변했다.

[곽재훈 기자(nowhere@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