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2418 0022020102263612418 02 0213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57565000 1603443713000

"몸이 으슬으슬하다"…춘천 이어 홍천서도 80대 할머니 접종 후 숨져

글자크기

홍천 80대 여성 19일 독감백신 접종

춘천 70대 남성은 21일에 백신 맞아

중앙일보

22일 오전 서울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서울동부지부에서 한 시민이 독감 예방 접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원도 춘천에 이어 홍천에서도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맞은 80대 여성이 숨졌다. 강원도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30분쯤 홍천군 서석면에서 A씨(85·여)가 쓰러져 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해 신고했다.

가족들은 “어르신이 집에서 쓰러졌는데 의식이 없다”고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응급처치를 하면서 A씨를 춘천에 있는 대학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A씨는 지난 19일 보건지소를 혼자 찾아 독감 백신을 맞은 것으로 조사됐다. A씨가 맞은 백신은 코박스인플루4가PT주인 것으로 파악됐다. 접종 이후 지난 21일 A씨는 주변에 “몸이 으슬으슬하고 안 좋다”고 말했다고 한다. A씨는 그동안 골다공증과 신장 질환 등을 앓아왔다고 보건당국 관계자는 밝혔다. 보건당국은 역학조사관을 투입해 백신 이상 유무와 백신 접종과 사망 사이의 연관성 등을 파악하고 있다.

앞서 이날 오전 춘천에서도 독감 백신을 맞은 70대 남성이 숨졌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전 10시쯤 춘천의 한 의원에서 독감 백신을 맞은 B씨(79)가 접종 22시간 후인 22일 오전 8시쯤 일을 하러 나가다가 길에서 쓰러졌다. 이를 행인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독감 백신 접종 당시 B씨는 별다른 이상이 없다가 귀가한 뒤 심장 두근거림 증상 등을 호소했다. B씨가 맞은 백신은 보령플루백신Ⅷ테트라백신주(A14720020)인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그동안 고혈압과 당뇨, 부정맥 등의 질환을 앓아왔다고 보건당국은 설명했다. 현재 춘천시보건소는 독감 백신 접종과 사망의 인과성을 파악 중이다.

홍천ㆍ춘천=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