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2153 0672020102263612153 01 0103001 6.2.0-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56976000 1603357235000

[국감 2020] 게임하다 걸린 강훈식…국민의힘 "국감장 놀이터로 생각" 정의당 "정신 놓고 있어" (종합)

글자크기

강 의원 "반성하고 자숙…따끔한 말씀 새겨 들을 것"

국민의힘 "이번 국감에 임하는 민주당 자세 여실히 드러내"

정의당 "두 번이나 그랬던 것 변명의 여지 없어"

아시아투데이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산업통상자원부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국감 도중 자신의 휴대전화로 모바일 게임을 하고 있다./정재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현구 기자 =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 도중 모바일 게임을 하는 장면이 포착되자 야권에서 이를 강하게 비판했다.

강 의원은 이날 “오늘 제가 국회에서 모바일 게임을 한 사실이 언론에 보도됐다. 두말할 여지 없이 제가 잘못한 일”이라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이어 “반성하고 자숙하겠다. 향후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며 “언론에서, 야당에서, 국민 여러분께서 따끔한 말씀 주시고 계시는데 한 말씀도 빼놓지 않고 새겨듣겠다”고 덧붙였다.

강 의원의 행동에 대해 야권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잇따라 나왔다.

황규환 국민의힘 부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민주당이 이번 국감에 임하는 자세를 여실히 드러냈다”며 “국감장을 게임이나 하는 놀이터 정도로 생각하는 모양”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당 수석대변인을 지낸 인사가 이럴진대, 다른 의원들이라고 다를 리 만무하다”며 “정권의 압박으로 감사원의 독립성을 해친 탈원전 감사 결과 등 엄중한 사안을 다루는 산자부 종합국감이었기에 강 의원의 태도는 더욱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황 부대변인은 “과거 민주당에서는 최재성 정무수석이 의원 시절 당 회의 도중 게임을 하다가 빈축을 산 바도 있다”며 “국회를 희화화시킨 강 의원은 즉각 국민 앞에 사과하고, 민주당은 강 의원에 대해 마땅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동균 정의당 부대변인도 “강 의원이 오늘 국정감사 현장에서 모바일 게임을 하던 것이 들켜 사과를 했지만 그 부적절성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김 부대변인은 “국정감사장에서 강 의원의 행보 하나하나가 국민들에게는 정부 여당을 대표하는 모습으로 보이는 것은 자명한 일”이라며 “그럼에도 게임을 하고 있었다는 것은 그야말로 정신을 놓고 있었다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무엇보다 처음 있는 일이 아니다. 한 번도 납득하기 어려운 일이지만, 두 번이나 그랬다는 것은 아예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강 의원은 쏟아지는 국민들의 질타를 겸허하고 달게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2017년 국감 때도 다른 의원의 질의시간에 모바일 게임을 하는 모습이 사진으로 찍혀 물의를 빚은 바 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