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1465 1112020102263611465 06 0601001 6.2.0-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55889000 1603410848000 related

과거 예능까지 수면위로···아이린 향한 논란, 입장 발표는 언제쯤?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레드벨벳 아이린을 향한 갑질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유명 포토그래퍼는 물론 레드벨벳의 전 코디까지 문제를 제기한 글에 ‘좋아요’를 누르며 힘을 보탰고,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22일 한 에디터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아이린의 갑질 폭로 글이 확산되자 레드벨벳의 전 코디와 백댄서 유명 포토그래퍼들이 좋아요를 누르거나 ‘응원한다’는 댓글을 달았다. 해당 게시물에는 댓글만 2,000여개가 넘게 쏟아졌고, 아이린은 종일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렸다.

네티즌은 과거 예능 프로그램에서 MC들이 개인기를 요청하자 “없다”고 딱 잘라 말하는 장면이나 셀프 보고서 대부분의 칸을 비워둬 제작진이 CG로 채우는 장면을 캡처해 올리는 등 과거 논란을 다시 상기시키기도 했다.

이와 별개로 인신공격성 게시물까지 쏟아지며 문제제기와는 관련 없는 피해도 예상되지만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오후 5시 30분까지 공식입장 없이 ‘상황 파악 중’이라는 답변만 내놓고 있다.

앞서 21일 에디터 A씨는 인스타그램에 “낯선 방에서의 지옥같은 20여분이었다. 완벽히 인사는 생략, 의자에 앉아 서있는 내 면전에 대고 핸드폰을 손에 끼고 삿대질하며 말을 쏟아냈다”며 “나한테 그러는 건지 그 방에 있던 모두에게 그러는 건지 모를 정도로 흥분 상태였다. 어쨌든 오늘의 대상은 나였다”고 한 스타가 자신에게 갑질을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해시태그로 ‘#psycho #monster’를 붙여 네티즌은 당사자가 레드벨벳의 아이린과 슬기 중 한명일 것으로 예측했다. 또 ‘난색으로 유명한’ 이라는 표현을 두고 아이린이 집중 거론됐고, A씨가 과거 아이린을 칭찬한 게시물을 부분적으로 수정하면서 의혹은 커졌다.

이 글이 논란으로 번진 뒤 A씨는 부분적으로 게시물을 삭제하거나 수정했다. A씨는 ‘녹취 공개’ 등을 거론했으나 추가 폭로로까지 이어지고 있지는 않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