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0086 0252020102263610086 01 0103001 6.2.0-RELEASE 25 조선일보 53204111 true true false false 1603353766000 1603365542000

윤석열 "조국 압수수색날, 박상기가 선처되겠냐고 물었다”

글자크기

“조국사건 부정청탁 … 靑부탁이었나” 야당은 고발방침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조국 전 장관 압수수색 당일 박상기 법무장관이 ‘선처가 될 수 있겠느냐’고 물었다”고 했다. 야당은 “현직 법무장관이 조국 전 장관 수사와 관련해서 부정청탁 한 것 아니냐”면서 즉각 문제제기에 나섰다.

윤 총장의 이날 발언은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의 질의에서 시작했다. 김 의원은 “대통령이 임명하려는 (조국)법무장관을 검찰총장이 방해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당시 윤 총장이 박상기 법무장관에게 조 장관 사퇴를 건의했다는 주장이 있다”고 물었다.

그러자 윤 총장은 “조 전 장관 관련 압수수색 당일 박상기 장관과 만났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 장관이 ‘어떻게 하면 선처가 될 수 있겠느냐’고 묻길래 ‘야당과 언론이 의혹을 제기하는데 만약 (조 전 장관이)사퇴한다면 좀 조용해져서 일처리 하는데 재량이 생기지 않겠느냐’고 의견을 드렸던 것”이라고 했다. 또 “(조 전 장관)사퇴를 요구한 것이 아니다. 저도 인간이기에 수사해야 하는지 번민했다”고도 했다.

조선일보

조국 전 법무부장관/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야당은 “현직 법무장관이 수사대상인 정권실세의 선처를 요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은 “법무장관이 (조 전 장관 수사에)부정청탁 한 것 아니냐”고 했다. 이어 “장관직 떠나는 사람(박상기)이 검찰총장을 따로 만나서 조국 당시 내정자 사건에 대해 청탁했다”며 “이것이 박 전 장관 본인의 뜻인지, 청와대에서 부탁한 것인지 밝혀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 같은 질의에 윤 총장은 “저한테 선처하란 뜻은 아니었다. (박 장관은)어떻게하면 좀 사건이 잘 해결되고 선처될 수 있겠냐고 물어봤다”면서 “아무래도 야당과 언론이 좀 조용해져야 저희도 여유가 생기겠다고 말했다”고 해명했다. "(사건)청탁이라기 보다는 어떻게 해야 되는지에 대해서 여쭤보신 것으로 해석한다”고도 했다.

그러면서도 “박 전 장관이 이렇게 중요한 것(조국 전 장관 압수수색)은 사전에 보고를 하지 그랬냐는 취지로 (말했다)”며 “저는 압수수색같은 사전 기밀사항은 법무부에 한번도 보고드린 적이 없다는 얘기를 했다”고 답했다.

조선일보

김도읍 국민의힘 법사위 간사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2020.10.22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내가 술렁이자 민주당 소속인 윤호중 법사위원장이 “이게 무슨 청탁이냐”며 “윤 총장이 적절한 표현 못 찾아서 ‘선처’아니고 다른 거 라고 얘기하지 않느냐”고 했다. 또 “법무부 장관은 검찰총장에게 개별 사건에 대해 지휘할 수 있는 사람”이라며 “사건에 대해 얘기를 주고 받는 게 무슨 청탁이냐”고 했다.

반면 국민의힘 관계자는 “공적인 의견교환이 아니라 법무장관이 사적으로 총장을 만난 자리에서 ‘잘 봐달라'고 한 것 아니냐”면서 “우리 편 빼달라 식의 청탁으로, 당 차원에서 고발도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김형원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