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0026 0562020102263610026 01 01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53600000 1603353696000

“윤석열 똑바로 앉아”… ‘범계 아우’ 소리치자 장제원 “추미애보단 나아”

글자크기

여당은 “하나 물으면 열 개 답변”… 윤 총장 힐난

야당은 “‘소설 쓰시네’ 외쳤던 추 장관보다 낫다”

세계일보

22일 오후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이 외출을 위해 경기도 정부 과천청사 내 법무부 청사를 빠져나가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 국정 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가 22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국정감사를 놓고 공격과 방어를 계속하는 가운데 윤 총장의 답변 태도까지 도마 위에 올랐다. 더불어민주당 측에서 윤 총장의 답변 태도를 문제 삼으며 “똑바로 앉으라”고까지 호통친 가운데 국민의힘 측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보단 수십배 예의 바르다”고 추 장관을 언급했다.

이날 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옵티머스 사태’ 수사와 관련해 잇따른 압박 질문을 하자 윤 총장은 “허, 참”이라고 짧게 탄식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자 박 의원은 윤석열 총장을 향해 “똑바로 앉으라”고 호통치며 “지금 피감기관의 입장”이라고 지적했다.

윤 총장이 여당 의원들의 질의에 연이어 반박하자 박 의원이 ‘답변 태도’를 걸고 넘어진 것이다. 박 의원이 “윤석열의 정의는 선택적 정의”라며 목소리를 낮추지 않자 윤 총장은 “그것도 선택적 의심 아니냐. 과거에는 저한테 안 그러지 않았느냐”고 맞받아쳤다.

박 의원은 지난 2013년 윤 총장이 국정원 댓글개입 수사 당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윤 총장을 ‘형’이라, 자신을 ‘범계 아우’라 칭한 바 있다. 박 의원은 당시 글에서 윤 총장과의 관계에 대해 ‘사법연수원 동기(23기)이면서도 긴 대화 한 번 나누질 못한 사이’라고 설명하며 윤 총장의 공정성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

이날 민주당 소병철 의원도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윤 총장의 답변 태도를 문제 삼았다. 그는 “증인의 답변 태도가 묻는 말에만 답을 해야 하는데, 하나를 물으면 열 개를 답한다”며 “의원들은 각자 (질의응답 시간) 7분을 갖고 하는데 누가 누구를 국감하는지 모를 지경”이라고 질타했다.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윤 총장이 답변 도중 말을 바꿨다고 지적했는데 윤 총장이 “(문상을) 등산으로 잘못 들었다”고 답하자 소병철 의원은 큰소리로 “잠깐요!”라고 말을 가로막았다. 이어 “이런 태도를 말하는 것이다. 증인의 발언 순서가 아닌데, 도대체 이런 국감이 어디 있나”라며 윤석열 총장의 답변 태도를 재차 힐난했다.

윤 총장의 태도를 놓고 여당의 공격이 쏟아지자 야당은 윤 총장을 적극 비호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윤석열 총장의 답변 태도는 추미애 장관보다는 수십배 예의바르다”면서 “추미애 장관은 야당 의원이 ‘장관님. 장관님. 장관님’ 불러도 쳐다보지도 않았고 ‘소설 쓰시네’ 등 27번 윽박지르고 야당 의원의 말에 비웃기까지 했다”고 했다.

세계일보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장 의원은 윤호중 법사위원장(민주당)에게 “추미애 장관은 야당 의원들의 답변 태도와 내용까지 문제삼았는데, 그런 오만방자한 태도에 대해선 가만히 있고 윤석열 총장은 자세하게 설명하겠다는데 이렇게 혼을 내고 있다”면서 “증인의 답변 태도에 대한 지적을 공정하게 해 달라”고 요구했다.

나진희 기자 na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