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07983 0782020102263607983 03 0304001 6.2.0-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50909000 1603351094000

[종합] LG디스플레이, 적자 탈출…7분기 만에 흑자전환

글자크기

3분기 매출 6조7376억 원…전년 대비 16% 증가

이투데이

LG디스플레이_중국 광저우 8.5세대 OLED 공장 전경(사진제공=LG디스플레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디스플레이가 7분기 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하며, 적자 늪에서 탈출했다. 광저우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신공장의 본격 양산, 모바일용 POLED(플라스틱 OLED) 패널 공급이 확대되면서 실적이 개선됐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 3분기 매출 6조7376억 원, 영업이익 1644억 원을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매출액은 시장 전망치(6조8180억 원)를 밑돌았지만, 영업이익은 시장 전망치 651억 원을 훌쩍 뛰어넘으며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매출은 코로나 이후 재택근무·온라인수업 정착에 따른 IT 제품군의 출하 확대가 지속되고, 모바일 부문의 전략고객 대상 신제품 공급 확대, 글로벌 TV 판매 호조 및 광저우 OLED 신공장의 본격 양산 등의 요인에 힘입어 전 분기 대비 27% 상승했다.

영업이익은 전 사업부문에서의 고른 실적개선으로 1644억 원을 기록해 7분기 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3분기 당기순이익은 111억 원, EBITDA(감가상각전 영업이익)는 1조2884억 원(EBITDA 이익률 19%)이다.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추고 환경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온 IT 부문의 출하 확대가 지속됐고, 모바일용 POLED에서도 전략고객 대상 신제품 생산이 확대되며 의미 있는 손익개선 효과가 나타났다.

TV 부문에서는 광저우 OLED 신공장의 본격 양산과 대형 LCD(액정표시장치) 수급상황 호전에 따른 탄력적인 대응으로 적자폭이 크게 축소될 수 있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부문별 매출 비중은 2분기에 이어 IT 패널이 43%로 가장 높았고 TV 비중은 전분기 대비 5% 상승한 28%, 모바일 및 기타 매출 비중은 4% 증가한 29%를 차지했다.

3분기 주요 재무지표는 부채비율 192%, 유동비율 97%, 순차입금비율은 90%였다. 대규모 설비투자가 실행된 2017년 이후 지속 증가해왔던 차입금이 3분기 처음으로 3100억 원 감소했다.

LG디스플레이는 불확실성과 변동성이 높아져 있는 사업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최악의 상황에 대한 시나리오를 전제로 선행적인 재무관리 활동을 지속해 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비대면·홈 엔터테인먼트문화가 새로운 라이프스타일로 자리 잡아가며 기회요인으로 부각되고 있지만 동시에 대외환경의 변동성도 큰 상황에서, 앞으로 시장대응의 유연성을 높이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대형 OLED는 압도적인 고화질, 디자인 유연성, 눈 건강 등 고객의 다양한 요구를 동시에 충족시킬 수 있는 유일한 디스플레이로서 특장점을 기반으로, 마켓 리더십 확대를 지속해 나간다. 광저우 신공장 본격 출하로 안정적 공급기반이 확보된 만큼, 올 하반기 출하량을 상반기의 두 배 수준으로 확대하고 내년에는 700만~800만 대 수준의 성장을 끌어낸다는 목표다.

LCD 부문은 ‘강한 것을 더 강하게 가져간다’는 구조혁신의 기본방향을 유지하면서 국내 LCD TV용 일부 생산 라인을 IT용으로 추가 전환해 시장의 기회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사전 준비를 강화한다. 또 국내에서의 LCD TV용 패널 생산은 고객 요구와 단기적인 수급상황에 따라 기존 설비와 가용한 인력 범위 내에서 유연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POLED는 안정된 제품 품질·수율과 전략 고객과의 관계 강화를 기반으로 비수기 변동성을 최소화하며 안정적 사업운영에 역량을 집중키로 했다.

LG디스플레이 CFO(최고재무책임자) 서동희 전무는 “최근 코로나로 인해 라이프스타일이 달라지면서 TV는 영상 시청 외에 게임이나 재택근무, 홈트레이닝 시에도 활용할 수 있는 제품으로 변화하고 있다” 며 “고객의 사용환경과 요구에 최적화되고 새로운 폼팩터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디스플레이로서 OLED의 시장리더십을 확대하는 데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투데이/권태성 기자(tskwon@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