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07061 1112020102263607061 03 0305001 6.2.0-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03350093000 1603369818000

베트남 찾은 이재용 "어떤 변화도 대응할 실력 키우자"

글자크기

4일간 전자·디스플레이 공장 점검

총리 면담선 "R&D도 투자" 화답

임직원에게 "위기 속 기회 찾고

뒤처지는 이웃 없게 살피자" 당부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트남을 방문해 글로벌 현지 경영을 강화하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할 수 있는 실력을 키우자”고 강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도 베트남 사업장이 삼성전자의 견고한 실적을 뒷받침하는 만큼 이번 현지 점검을 계기로 베트남에서의 생산 및 연구개발(R&D)을 한층 강화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22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19일부터 이날까지 4일간 베트남을 방문해 삼성전자 및 삼성디스플레이 현지 사업을 점검했다. 20일과 21일에는 하노이 인근 박닌성과 타이응우옌성에 있는 삼성 복합단지를 찾아 사업 현황을 보고받고 스마트폰과 디스플레이 생산공장을 둘러봤다. 출장 마지막 날인 22일에는 호찌민에서 삼성전자 TV 및 생활가전 생산공장을 살펴보고 중장기 사업 전략을 논의했다. 이번 출장에서 이 부회장은 베트남에서의 R&D 투자 의미를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응우옌쑤언푹 베트남 총리와의 면담에서 이 부회장은 “삼성이 베트남에서 반도체 생산 공장을 투자해 전기·전자 공급 체인을 강화하기를 희망한다”는 총리의 요청에 “삼성은 제조뿐만 아니라 R&D에도 투자해왔다”고 답하며 R&D 투자의 중요성을 역설한 것으로 전해졌다. 베트남 하노이에는 올해 3월부터 2022년 완공을 목표로 동남아시아 최대 규모의 R&D센터가 건설 중이며 스마트폰과 태블릿 등 모바일기기 관련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R&D 인력 3,000여명이 이곳에서 근무할 예정이다. 베트남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푹 총리와의 면담에서 “베트남이 코로나19 방역 활동에 성공하면서 경제 발전을 유지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국가”라고 높이 평가했다. 삼성전자의 한 관계자는 “베트남 정부가 코로나19 방역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공장 가동이 멈추지 않고 실적을 뒷받침했다”며 “이번 출장을 통해 이 부회장이 현장 라인을 직접 점검하고 직원들을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전했다. 이 부회장은 출장을 동행한 사장단과 현지 직원들에게 코로나19에 따른 위기 대응력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어떤 큰 변화가 닥치더라도 기민하게 대응할 수 있는 실력을 키우자”며 “위기 속에서 기회를 찾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뒤처지는 이웃이 없도록 주위를 살피자”고도 덧붙였다.

이 부회장은 2018년 10월에도 베트남을 방문해 삼성의 베트남 사업을 점검한 바 있다. 올해 1월 브라질을 시작으로 이달에만 네덜란드·스위스·베트남 등을 방문하며 현지 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는 이 부회장의 다음 해외 출장지로는 일본이 거론된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