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06038 0592020102263606038 08 0801001 6.2.0-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61247484 false true false false 1603349173000 1603351362000

애플, 프랑스에선 '아이폰12'에 이어폰 준다

글자크기

"전자파 규제 법 따라 스마트폰 제조사는 반드시 핸즈프리 제품 넣어야"

(지디넷코리아=황정빈 기자)
지디넷코리아

애플은 앞으로 판매하는 모든 제품에서 충전기와 라이트닝 방식 유선 이어폰을 기본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애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플이 앞으로 판매하는 아이폰 패키지에서 라이트닝 방식의 유선 이어폰 '이어팟'을 제공하지 않겠다고 밝혔지만, 프랑스에서는 여전히 이어팟을 제공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21일(현지시간) 나인투파이브맥 등 외신에 따르면 프랑스에서 판매되는 '아이폰12' 상자에는 이어팟이 포함됐다.

애플은 지난 14일 새벽(미국 현지시간 13일) 온라인 행사를 통해 아이폰12 시리즈 4종을 공개하며, 앞으로 모든 아이폰 패키지 구성품에서 라이트닝 이어팟과 충전기를 제외할 것이라고 밝혔다. 따라서 앞으로 아이폰 패키지에는 USB-C 라이트닝 케이블만 포함된다.

애플은 이러한 조치를 취하는 이유로 환경 보호를 꼽았다. 애플은 "사용자들이 이미 많은 충전용 어댑터를 쌓아두고 있으며, 많은 사용자가 무선 이어폰으로 옮겨갔다"며 "패키지에서 충전기와 이어폰을 제외해 탄소 배출을 줄일 것"이라고 말했다.

지디넷코리아

애플은 탄소절감을 위해 이어팟과 충전기를 구성품에서 제외한다고 밝혔다. (사진=애플 유튜브 영상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플은 아이폰 상자에 충전기와 이어팟을 없애면서 상자가 작고 가벼워져, 배송 운반대에 제품을 70% 더 많이 실을 수 있게 돼 연간 200만톤이 넘는 탄소가 절감된다고 설명했다.

애플은 2030년까지 탄소 배출을 75% 저감하고 혁신적인 탄소 제거 솔루션을 개발해 자사 전체 탄소 발자국의 나머지 25%를 감소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이에 애플은 앞으로 아이폰11, 아이폰XR, 아이폰SE 패키지에도 더 이상 이어팟과 충전기를 제공하지 않는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애플의 이 같은 정책이 환경보호를 위해서라기보다는 원가절감을 위한 것이 아니냐는 반문이 나오고 있다. 나날이 오르는 스마트폰 가격 인상 폭을 낮추기 위한 원가 절감 행보라는 지적이다.

그러나 이러한 애플의 정책과 논란에도 아이폰12 패키지에 반드시 이어팟을 포함해야 하는 나라가 있다. 바로 프랑스다.

지디넷코리아

프랑스에서 판매되는 아이폰12 프로 구성품에는 이어팟이 포함됐다. (사진=애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랑스에서는 14세 미만 어린이를 전자파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전자파 규제 관련 법에 따라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이 스마트폰 판매 시 반드시 '핸즈프리 키트' 또는 '헤드셋'을 포함해야 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엔 7만5천 유로(약 1억68만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프랑스는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머리 옆에 두지 않도록 권장하며, 통화 중 전자파 노출을 줄이기 위해 이어폰이나 헤드폰과 같은 액세서리 사용을 권장한다.

따라서 프랑스에서 판매되는 아이폰12 상자는 이어팟이 포함돼 있지 않은 상자보다 크기가 조금 더 크며, 스마트폰 상자 하단에 이어팟이 들어가 있다.

지디넷코리아

프랑스에서 판매되는 아이폰12 구성품에는 이어팟이 포함됐다. (사진=유튜버 TheiCollection 영상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애플은 이어팟 및 충전기 제공 중단과 함께 라이트닝 커넥터가 있는 이어팟의 가격을 29달러(약 3만3천원)에서 19달러(약 2만1천원)로 인하했다. 국내에서는 이어팟과 20W USB-C 전원 어댑터 모두 각각 2만5천원에 판매되고 있다.

프랑스에서 아이폰12 시리즈 출고가는 64GB 모델 기준 아이폰12 미니는 809유로(약 108만원), 아이폰12는 909유로(약 122만원), 128GB 모델 기준 아이폰12 프로는 1159유로(약 155만원), 아이폰12 프로맥스는 1259유로(약 169만원)부터 시작한다.

한국에서는 64GB 모델 기준 아이폰12미니는 95만원, 아이폰12는 109만원, 128GB 모델 기준 아이폰12 프로는 135만원, 아이폰12 프로맥스는 149만원부터 시작한다. 아이폰12 미니와 아이폰12는 64·128·256GB 내부 용량으로 출시되며, 아이폰12 프로와 아이폰12 프로맥스는 128·256·512GB 내부 용량으로 출시된다.

아이폰12는 전작보다 출고가가 10만원 올랐으며, 아이폰12 프로와 아이폰12 프로맥스는 전작보다 각각 4만~6만원 정도 출고가가 낮아졌다.

전작인 아이폰11 시리즈의 한국 공식 출고가는 64GB 모델 기준 아이폰11 99만원, 아이폰11프로 139만원, 아이폰11 프로맥스 155만원부터 시작했다. 아이폰11은 64·128·256GB 내부 용량으로 출시됐으며, 아이폰11 프로와 아이폰11 프로맥스는 64·256·512GB 내부 용량으로 출시됐다.

한편, 아이폰12 시리즈 중 아이폰12와 아이폰12 프로는 오는 23일부터 국내 사전 주문이 진행되며, 오는 30일 정식 출시된다. 아이폰12 미니와 아이폰12 프로맥스는 미국을 비롯한 1차 출시국에 다음 달 6일부터 사전 주문이 진행되며, 13일부터 배송이 시작된다. 국내 출시일은 미정이다.

황정빈 기자(jungvinh@zdnet.co.kr)

<저작권자 ⓒ '대한민국 대표 산업 미디어'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