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03931 0142020102263603931 03 0305001 6.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47007000 1603347034000

경유세 인상 논란에도 경유차 4개월째 증가세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정부의 경유자동차 억제정책 속에 지속적으로 줄어들던 경유차 등록대수가 4개월 연속 증가했다.

신차 출시와 함께 갬핑, 차박(자동차+숙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중심으로 판매가 늘며 반등세가 나타나고 있다. 하지만 정부가 대기환경 오염의 주범으로 경유차를 지목하며 경유세 인상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어 증가세가 이어질지에 대해선 의견이 갈리고 있다.

22일 국토교통부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경유차 등록대수는 총 998만7325대로 전월 대비 1만6555대가 증가했다. 최저점을 찍었던 지난 5월 994만4435대와 비교하면 4만2890대가 늘었다. 각종 규제를 동원해 경유차를 줄이려는 정부 정책과는 거꾸로 가는 모습이다.

파이낸셜뉴스
그동안 정부는 대기오염의 원인으로 경유차를 지목하고 노후경유차 환경개선부담금 부과, 폐차 지원, 중고노후차 취득세 인상, 공공기관 노후 경유차 퇴출, 노후 경유차 수도권진입 제한 등의 정책을 잇따라 도입했다. 이같은 폐차 촉진과 신차 수요억제 정책으로 경유차가 1000만대 밑으로 줄어들기도 했지만 올해 중반부터 다시 증가세가 나타나고 있다.

경유차 등록대수가 늘어난 이유는 자동차 시장에서 SUV의 강세와 맞물린다. 올들어 지난 8월까지 국내 5개 완성차의 SUV와 밴형 차량 등을 합한 RV 비중은 전체의 50.5%를 차지하며 세단을 넘어섰다. 특히 경유 비중이 월등한 대형 SUV의 판매가 증가한 것도 무시할 수 없는 이유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 관계자는 "싼타페, 카니발 등 신형 다목적차 출시와 함께 SUV 대형급에선 경유 수요가 유지되고 있다"면서 "특히 캠핑 등으로 대형SUV 수요가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대형 SUV의 수요가 늘어나는 추세여서 반짝 반등으로 보기만은 어렵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이같은 상황에서 경유차 축소를 위한 특단대책으로 경유세 인상이 다시 거론되고 있다.

대통령 직속 국가기후환경회의는 다음달 정부에 경유세 인상안을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공학과 교수는 "경유가격이 올라간다고 해도 경유차의 연비가 휘발유차 보다 15~20% 높기 때문에 그것만으로 규제하기는 어렵다"면서 "제작사들도 신차 출시때 경유차를 내놓고 있는데 소비자가 경유차를 꺼려하는 분위기가 생겨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제작사들이 말 뿐이 아닌 친환경 중심의 신차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