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03900 1212020102263603900 04 0401001 6.2.0-RELEASE 121 TV조선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3346780000 1603347311000

임신한 고양이에 끓는 물 부은 中 남성…동물학대 공분

글자크기
중국에서 끔찍한 동물학대 사건이 발생해 공분을 사고 있다.

22일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 산시성 타이위안에 사는 한 남성이 지난 19일 임신한 길고양이를 잡아 우리에 가두고 끓는 물을 부었다.

이 남성은 고양이가 자신의 소시지를 훔쳤다는 이유로 학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행인들이 고양이를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어미 고양이는 몰론, 배 속에 있던 4마리의 새끼 고양이가 모두 죽었다.

당시 고양이는 출산을 일주일 앞둔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고양이를 치료한 동물병원 의사는 "고양이 피부 70%가 심하게 화상을 입었고, 털이 모두 빠지며 피를 많이 흘렸다"면서 "결국 심한 부상으로 심장 박동이 멈췄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끓는 물을 부은 남성은 고양이 진료비 명목으로 타이위안 당국으로부터 5천위안(85만원 상당)의 벌금 처분을 받았다.

중국 누리꾼들은 "고양이의 무고한 목숨을 이렇게 잔인하게 죽일 수 있나" "고양이를 학대하는 걸 보니 사람도 해치거나 죽일 수 있는 사람이다" 등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 송무빈 기자

송무빈 기자(moving@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