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02895 0512020102263602895 01 0101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45918000 1603345939000

강기정 "정치가 검찰을 덮어? 천만에 檢이 정치하다 들킨 '검찰 게이트'"

글자크기
뉴스1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지난 19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에서 '김봉현 폭로' 검사 B·변호사 A씨에 대한 직권남용과 변호사법 위반 고발에 앞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22일, '정치가 검찰을 덮었다'며 사의를 표명한 박순철 서울 남부지검장의 주장에 대해 앞뒤가 뒤바뀐 말이다고 반박했다.

강 전 수석은 이날 박 지검장 발언이 알려진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게) 아니라 검찰이 정치하다 들킨 것이겠지요"라며 "라임사건을 권력게이트로 만들어보려다 실패한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즉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편지속에 등장하는) 부패검사B, 특수통 검사 출신 변호사A와 금융사기범 김봉현이 짠 실패한 시나리오"다며 "검찰게이트(로 보는 것이 정답이다)"라고 했다.

김 전 회장은 '강 전 수석에게 전달해 달라며 5000만원을 건넸다'고 법정진술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완전 엉터리, 사실무근이다"고 펄쩍 뛰었던 강 전 수석은 김 전 회장이 옥중 편지에서 '검찰이 강기정을 엮게 만들어 달라고 했다'고 폭로하자 성명불상의 검사B, 변호사A를 직권남용 혐의로 지난 19일 검찰에 고발했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