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02366 0232020102263602366 03 0304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3345259000 1603345270000

[속보]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이사 부회장 “국민 여러뿐께 심려끼쳐 머리숙여 사과”

글자크기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