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00673 0432020102263600673 01 0101001 6.2.0-RELEASE 43 SBS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3343256000 1603344021000

윤석열 "사람 패 죽인 것과 같나" 박범계 "패 죽이는 게 뭐냐"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오늘(22일) 국정감사에서 과거 검찰의 고문치사 사건에 대해 "패 죽인다"는 표현을 사용했다가 부적절하다는 지적을 받았습니다.

윤 총장은 오늘 국회 법사위의 대검 국감에서 라임·옵티머스 사건 검사 비위 의혹에 관한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의 질문에 "(수사) 결과가 나오면 사과해야 하지만, 검찰이 수사하다가 사람을 패 죽인 것과는 경우가 좀 다르지 않나 싶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소병철 의원이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의 사임을 거론하면서 2002년 발생한 검찰의 피의자 고문치사 사건 때 검찰총장이 사임했던 사실을 상기시키자 반박한 것입니다.

윤 총장의 발언에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패 죽이는 게 뭐냐"고 호통을 치며 항의했습니다.

박 의원은 발언 기회를 얻어 "여기는 신성한 국감장"이라며 "전국에 생중계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아무리 윤석열이 거침없는 발언의 대가라도 할 이야기와 안 할 이야기가 있다"며 "일국의 검찰총장으로서 패 죽인다는 표현이 국감장에서 적절하냐. 철회하라"고 따졌습니다.

이에 윤 총장은 "의원님이 지적하면 제가 그것은 받아들이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SDF2020] 지적인 당신을 위한 '미래 생존 키트'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