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00605 1192020102263600605 01 0101001 6.2.0-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603343165000 1603343172000

윤석열, 秋수사지휘 정면반박…오후 국감 곧 재개

글자크기
윤석열, 秋수사지휘 정면반박…오후 국감 곧 재개

[앵커]

국회 법사위 오전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특유의 '작심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오후 국감은 조금 뒤 2시 30분 재개되는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장보경 기자.

[기자]

네, "할 말을 하겠다"고 전해진대로 윤석열 검찰총장은 국감 초반부터 의원들 질의에 적극 대응했습니다.

먼저 라임사건과 관련한 총장의 소극적 지시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는데요.

법무부는 앞서 라임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발표했는데, 대검은 "전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내용으로 총장에 대한 중상모략과 다름없다"고 반발한 바 있습니다.

윤 총장은 "중상모략이라는 표현은 제가 쓸 수 있는 가장 점잖은 단어"라며 "법무부의 발표는 전혀 사실에 근거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윤 총장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행사에 대해서도 정면반박했습니다.

윤 총장은 "중범죄를 저질러 중형 선고가 예상되는 사람들의 얘기를 듣고 검찰총장의 지휘권을 박탈하는 것은 정말 비상식적"이라며 법리적으로 보면 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이 문제를 법적으로 다투면 혼란스러워지기 때문에 쟁송절차로 나가지 않았지만 "일선 검사들은 다 위법 부당하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마디로 공식석상에서 추미애 장관을 제대로 저격한 셈입니다.

[앵커]

오늘 아침 라임 사건 관련 수사를 총괄 지휘하는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이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를 국감장에서 직접 언급하기도 했다면서요?

[기자]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이 검찰 내부 통신망에 "정치가 검찰을 덮어 버렸다"는 글을 올려 사의를 표명한 소식이 국감장에도 전해졌습니다.

윤석열 총장은 국감장에서 박 지검장의 사의 표명 사실을 밝히며 이 글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윤 총장은 검찰 인사와 관련해서도 소신 발언을 했습니다.

'인사안에 대한 의견을 법무부에 제출하지 않았다'는 질의에 대검과 실질적인 협의과정이 없었다고 답변했습니다.

사실상 검찰 인사안이 윤 총장과 무관하게 '윗선'에서 이미 결정됐다는 취지로 답했습니다.

거취에 대한 질의에는 "임기는 국민들과 약속이니 어떠한 압력 있어도 제가 할 소임은 할 생각"이라며 스스로 사퇴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윤 총장 답변 태도를 두고 여야의 반응은 극명하게 엇갈렸습니다.

민주당 소병철 의원은 "도대체 누가 누구를 국감 하는지 모를 지경"이라고 질타했고,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은 "추 장관보다 수십 배 예의바르게 답변하고 있다"며 옹호에 나섰습니다.

[앵커]

복지위 상황은 좀 어떻습니까?

[기자]

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독감 백신 접종 이후 사망자가 잇따르는 것과 관련해 아직 구체적인 연관성이 확인 안됐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정 청장은 "현재까지 사망자 보고가 늘기는 했지만, '예방접종으로 인한 사망'이라는 직접적 연관성은 낮다는 것이 피해조사반의 의견"이라고 답변했는데요.

"사망자와 백신의 인과관계는 사망원인과 그 내용을 바탕으로 전문적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