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00356 0032020102263600356 01 0103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53204111 true true false false 1603342819000 1603360496000

윤석열 "사람 패 죽인 것과 같나" 박범계 "패 죽이는 게 뭐냐"

글자크기

박범계 "일국의 검찰총장인데" 호통…尹 "받아들인다"

연합뉴스

답변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2020.10.22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강민경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정감사에서 과거 검찰의 고문치사 사건에 대해 "패 죽인다"는 표현을 사용했다가 부적절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윤 총장은 이날 국회 법사위의 대검 국감에서 라임·옵티머스 사건 검사 비위 의혹에 관한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의 질문에 "(수사) 결과가 나오면 사과해야 하지만, 검찰이 수사하다가 사람을 패 죽인 것과는 경우가 좀 다르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소병철 의원이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의 사임을 거론하면서 2002년 발생한 검찰의 피의자 고문치사 사건 때 검찰총장이 사임했던 사실을 상기시키자 반박한 것이다.

윤 총장의 발언에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패 죽이는 게 뭐냐"고 호통을 치며 항의했다.

박 의원은 발언 기회를 얻어 "여기는 신성한 국감장"이라며 "전국에 생중계된다"고 말했다.

이어 "아무리 윤석열이 거침없는 발언의 대가라도 할 이야기와 안 할 이야기가 있다"며 "일국의 검찰총장으로서 패 죽인다는 표현이 국감장에서 적절하냐. 철회하라"고 따졌다.

이에 윤 총장은 "의원님이 지적하면 제가 그것은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