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00165 0102020102263600165 04 0401001 6.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603342574000 1603342941000

주인이 풀어놓은 개떼 습격에 美 여성 사망…견주의 책임은?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주인이 풀어놓은 개떼 습격에 美 여성 사망…견주의 책임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 전용 놀이터와 같이 지정한 곳 이외의 장소에서도 리드줄 없이 개와 산책하는 매너 없는 주인의 행동이 종종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지만, 미국에서는 여전히 개를 밖에다 풀어놓고 키우는 가정이 많은 듯하다.

최근 한 30대 여성이 주인이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개떼에게 습격당해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일어났다고 WBMA 등 현지매체가 전했다.
서울신문

루시 브라운은 37세 생일을 3일 앞둔 19일 오후 재거 로드에서 싸늘한 시신으로 발견됐다.(사진=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루시 브라운의 시신이 발견된 재거 로드의 모습.(사진=WIAT/CBS4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19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앨라배마주(州) 워커카운티 노부에 있는 재거 로드에서 네 아이의 어머니이기도 한 루시 브라운(36)이 개떼의 습격으로 목숨을 잃었다.

여러 목격자가 경찰에 신고했지만, 경찰관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피해 여성은 이미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역 주민들에 따르면, 개떼는 평소에도 근처를 서성거리고 있었다. 로빈 존슨이라는 이름의 한 주민은 “재거 로드 옆에서 개떼를 몇번이나 목격했었다. 정말 무섭다”면서 “실제로 개들이 사슴을 공격하는 모습도 봤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숨진 루시의 시신을 부검하는 과정에 참관한 수사 책임자 티제이 암스트롱 보안관은 “그동안에도 개가 물거나 습격한 사례가 꽤 있었지만, 이보다 더 심한 상황은 본 적이 없다”며 시신 훼손의 심각성을 밝혔다.
서울신문

루시를 덮친 개는 7, 8마리 정도였다는 목격자의 제보가 있어 보안관 사무소에서는 4, 5마리의 개를 포획하는 데 성공했으며 그중에서 개 2마리의 주인을 알아냈다. 문제의 두 개는 현지 동물보호소에서 임시 보호할 예정이다.(사진=WIAT/CBS4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루시를 덮친 개는 7, 8마리 정도였다는 목격자의 제보가 있어 보안관 사무소에서는 4, 5마리의 개를 포획하는 데 성공했으며 그중에서 개 2마리의 주인을 알아냈다. 문제의 두 개는 현지 동물보호소에서 임시 보호할 예정이다.

보안관 사무소에서는 루시를 습격한 다른 개들에 대해서도 각자 주인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풀어놓고 키우는 개들이 모여 무리를 지어 활동했다는 것이다. 루시의 부검 결과가 나오는대로 이 사건은 현지 검찰청으로 넘겨져 개 소유주들을 고소할지를 정하게 된다.

한편 워커카운티에서는 개의 방목 사육을 법적으로 막는 법이 없어 앞으로 문제의 소유주들을 어떻게 할지를 두고 관심이 쏠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