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98088 0032020102263598088 01 0103002 6.2.0-RELEASE 3 연합뉴스 42284279 false true false false 1603338392000 1603338402000

국세청장 "MB정부말 UAE에서 유입된 거액, 검증 필요한지 검토"

글자크기

국감서 여당 의원 질의에 답변

연합뉴스

답변하는 김대지 국세청장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김대지 국세청장이 이달 12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2청사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국세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위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10.12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국세청장은 이명박 대통령 정부 말기 아랍에미리트(UAE)에서 한국으로 송금된 거액에 대해 검증이 필요한지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대지 국세청장은 22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미국 정부에 최근 '수상한 자금'으로 신고된 내용에 관한 여당 의원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이날 기재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은 "2012년 10월부터 2013년 2월까지 이명박 대통령 퇴임 직전에 UAE 바라카 지역에서 한국으로 663만달러, 약 76억원이 유입됐다는 내용이 미국 재무부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FinCEN·핀센)에 수상한 자금으로 신고됐다"며 국세청이 이러한 내용을 감시하고 있는지를 질의했다.

김 의원은 "이 내용을 해당 은행에서도 확인을 했고, 이를 금융정보분석원(FIU)과 한국은행으로도 보고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외신은 (이 송금 거래가) UAE 원전 수주와 관련한 리베이트일 가능성으로 보도했다"며 조사 필요성을 제기했다.

김 청장은 이에 "핀센 자료는 최근에 발표된 자료로 검증에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검증이 필요한지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