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97811 0022020102263597811 01 0101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53204111 true true false false 1603337594000 1603351596000

윤석열, 아내 재산 캐묻자 "오십 넘어 한 결혼…답변 해야하나"

글자크기
중앙일보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아내의 재산 형성 과정에 대한 질문에 “제가 답변을 과연 해야하는 지 모르겠다. 결혼 초기부터 저는 재산이 별로 없고 대부분이 집사람 재산이고 그렇다. 나이 50 넘어서 했는데...”라고 답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의 국정감사에 출석한 윤 총장은 열린민주당 김진애 의원으로부터 “윤 총장 부부를 보면 재산 65억원 정도로 꽤 많은데, 본인은 2억에서 2억5000만원 사이고 나머지가 아내의 재산이다. 2012년에 결혼을 했는데, 아내의 재산 형성 과정에 대해 물은 적이 있느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또 ‘토지 등과 관련된 것도 아내와 장모와 공동소유던데, 장모와 관련된 의혹이 있을 때 본인이 인지하고 있느냐’는 김 의원의 질문에 윤 총장은 “전혀 모른다”고 밝혔다.

김 의원이 “코바나에 관련된 부분인데 이 부분이 작년에 검찰총장 취임하기 전에 이게 다 약속이 돼서 상당히 많은 후원이 늘어났다”고 지적하자 윤 총장은 “제 처 일은 제 처 일이고, 제가 무슨 제 처 일에 관여하고 한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이 “제가 아직도 사랑에 대해서 잘 모르는데, 사랑이 아내의 가족을 지켜주려고 이런 게 아닌가, 좀 더 나가면 재산을 지켜주려고 그러는 게 아닌가, 이런 생각이 일반적으로 들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윤 총장은 “2012년에 제 처하고 결혼을 했는데, 아내는 결혼하기 한참 전부터 ‘앤디워홀’이니 ‘샤갈’ 같은 큰 전시를 해왔다”며 “전시 자체가 홍보성이 강한 것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2012년 결혼 직후부터 아내가 ‘어디 가서 남편이 공무원이다’ ‘검사다’라는 얘기도 안 한다”며 “공직이라고 하는 것은 엄정하게 검증도 받아야 하지만 정당하게 일하는데 근거 없이 의혹을 막 제기해서 이렇게 하면 누가 공직을 하겠는가. 저는 그것은 부당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