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96707 0372020102263596707 01 01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3335569000 1603335589000

윤석열, 사퇴론과 관련 “임명권자 말씀 없다”…사퇴 文의 뜻 아니라며 거부

글자크기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윤석열 검찰총장이 여권의 사퇴 압박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거론하며 임기를 채우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헤럴드경제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 출석해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총장은 22일 국정감사에서 사퇴 압력에 대한 질문에 “아직 임명권자의 말씀이 없기 때문에, 임기라는 것은 국민들과 한 약속이기에, 어떠한 압력이 있더라도 소임을 다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자신을 향해 여권에서 사퇴를 종용하고 또 법무부 장관이 수사 지휘권과 인사로 압박하는 것과 관련, 대통령과 국민의 뜻을 앞세워 정면 돌파하겠다는 것이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윤 총장 관련 검사들을 대거 좌천시킨 것과 관련해서는 “인사는 인사권자의 재량이 있기에 뭐라 말할 수는 없다”면서도 “힘이 있는 사람에 대한 수사는 힘들고 어렵다”며 우회적으로 외압과 수사 방해의 일환이라는 의견을 전했다.

윤 총장은 “많은 것을 걸고 (힘 있는 사람을) 수사하는데, 여러가지 불이익도 각오해야 하는 것은 맞지만, 이런 것이 제도화가 되면 앞으로 누구도 수사에 나서지 않을 것이 우려가 된다”고 덧붙였다.

choijh@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