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96525 0372020102263596525 01 01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3335280000 1603335299000

與 "윤석열 답변 태도 부적절해" vs 野 "추미애는 대답도 안 했는데"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하기에 앞서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면담을 하고 법사위원장실을 나오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감장에서 여야 의원들은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답변 태도에 대한 언쟁을 수십분간 이어갔다.

이날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 총장 답변 태도에 대해 "윤 총장이 하나를 물으면 열을 답한다"며 "그러고 말을 바꾼다. 전에 박범계 의원이 조문을 갔냐고 물었더니 아니라고 했고, 위증 얘기를 하니 바로 기억이 없다고 말을 바꿨다"고 강력 항의했다.

도중 윤 총장이 "등산으로 (잘못)들었다"고 답변하자 "잠깐만요!"라며 고성을 치기도 했다.
헤럴드경제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추 장관은 '장관님, 장관님, 장관님' 세 번을 불러도 쳐다보지도 않았다. '소설 쓰시네'라고도 말했다. 야당 의원이 질의하면 비웃었다"며 "윤 총장은 박범계 의원이 '똑바로 앉으세요'라고 하니 똑바로 앉더라. 조금 답변이 긴 것 외에는 추 장관보다 수십 배 예의 바르게 답변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자 김용민 민주당 의원은 "질문을 잘하시라. 추 장관에 인신공격성 질문했으면서 답변 태도 말씀하시는 건 아닌 것 같다"고 받아쳤다.

hs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