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96214 0512020102263596214 03 0304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34801000 1603334815000

현대글로비스, 현대重그룹과 손잡고 수소운반선 시대 연다

글자크기

최고 조선 기술에 운항 데이터 결합 '시너지 효과' 기대

뉴스1

독일 브레머하펜항에 기항 중인 현대글로비스의 자동차운반선 글로비스 크라운(뉴스1DB)©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임해중 기자 = 현대글로비스가 현대중공업과 함께 대형 액화수소운반선 개발에 나선다.

수소운반선을 국적 선사와 조선사가 공동 개발하는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글로벌 수소 해상운송 시장 선점을 위해 국내 해운, 조선사가 협력 시스템을 가동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현대글로비스는 한국조선해양, 현대미포조선과 공동 개발한 2만㎥ 급 상업용 액화수소운반선의 기본 설계 도면이 세계 최초로 한국선급 및 라이베리아 기국으로부터 기본 인증(AIP)을 획득했다고 22일 밝혔다.

기본 인증은 선박 개발 초기의 설계 도면이 국내외 공식 인증기관으로부터 안전성과 실효성을 인정받는 절차다.

선박건조에 필요한 기초 단계에 대한 승인으로 향후 이어질 설계 과정에서 기술 표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선박 인증기관인 한국선급과 해외 선박 등록기관인 라이베리아 기국은 선박 도면 승인 분야의 국제 기준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지난 5월 한국조선해양, 현대미포조선과 수소운반선 공동 개발을 위한 기본 설계에 돌입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기술과 현대글로비스가 보유한 역대 운항데이터, 수소 공급망 관리 플랫폼이 결합에 따른 상당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실제 현대글로비스는 선박관리 자회사인 지마린서비스를 통해 선박 크기, 엔진 구동방식, 수소가스 처리방법 등 수소운반선 안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다양한 요소를 분석해 설계에 반영했다.

또 선박건조에 드는 투자 금액과 운영 비용 등을 종합적으로 계산해 경제성 검토를 실시했다.

한국조선해양은 액화수소 화물 처리시스템과 연료전지를 활용한 수소 증발가스 처리시스템을 개발하고 현대미포조선은 선박 기본설계를 진행했다.

대량의 수소를 선박으로 운송하기 위해서는 부피를 줄이고 안전성을 높이는 액화 공정이 필요하다. 액화수소는 수소가스에 비해 부피가 800분의 1에 불과해 저장과 운송이 훨씬 쉽다. 기체 상태의 수소를 더 많이 담기 위해 압축하는 방법보다 안전성도 뛰어나 사업성 확보에 유리하다.

현대글로비스는 수소운반선 공동 개발에 선사로서 참여한 만큼 향후 수소 해상운송 경쟁력 확보에 유리한 고지를 점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국내 대표 해운사와 조선사가 협업해 기술 표준을 만들면 미래 글로벌 수소 해상운송 주도권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회사 관계자는 "액화수소운반선 공동 개발은 해운, 조선업계가 해상 수소 공급 인프라 구축 과정에서 핵심 운송 역량을 갖추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수소 해상운송 경쟁력 제고를 위해 조선업계와 협력을 더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haezung2212@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