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95598 0562020102263595598 01 01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3334023000 1603334050000

윤석열 “검찰인사 협의는 실질적으로 논의 하라는 것”

글자크기
세계일보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얼굴을 만지고 있다.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일방적인 인사에 불만을 쏟아냈다. 검찰총장의 의견을 들어 인사를 결정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은 “보여주는 게 협의가 아니고 법에서 말하는 협의는 실질적으로 논의하라는 뜻”이라고 말했다.

추 장관은 취임 이후 첫 검사장 인사를 단행하며 검찰총장과 소통하지 않고 의견을 결정했다. 이 인사로 윤 총장과 함께 대검에 입성한 검사장들이 대부분 지방으로 밀려났다.

추 장관은 당시 검찰총장에게 인사안을 갖고 법무부로 오라고 했지만 윤 총장이 이를 거절했다고 지적하며 이는 “명을 거역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 총장은 “우리 추 장관께서 취임하시고 취임인사를 1월달에 갔고 대검으로 돌아왔더니 바로 전화를 주셔서 검사장 인사안을 보내라고 했다”며 “이는 전례가 없던 일”이라고 설명했다.

세계일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2일 오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이어 “인사권자는 대통령이지만 대통령께서 그 많은 공무원들을 아는 것도 아니라서 밑에서 안을 짜서 올리면 대통령이 조금 수정 또는 재가한다”며 “몇기까지 승진하고 수도권, 지방 배치 등 만들어 오면 제가 대검 간부들과 협의를 해서 결정하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후 추 장관은 윤 총장을 향해 법무부로 들어오라고 지시했다. 하지만 윤 총장은 “과거에는 총장이 법무부에 들어간 전례가 없었고 이 경우 인사가 임박했다는 메시지를 검사들에게 줄 수 있다”며 “결국 ‘장관님, 검찰국에서 기본안이라도 해서 주야 제가 하지 않겠습니까’라는 의견을 전달했더니 ‘본인이 제청권자고 인사권자가 대통령이라서 인사안이 청와대에 있을 것이니 청와대에 연락해서 받아보고 의견 달아서 달라’고 했다”고 돌아봤다.

윤 총장은 “인사안은 이미 다 짜져있고 그런 법은 없다”며 “보여주는 게 협의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