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94801 0142020102263594801 04 0401001 6.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33149000 1603334116000

코로나 백신 임상 사망자 첫 사례…아스트라제네카 "시험 계속"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백신.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브라질에서 다국적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대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의 3상 임상시험 참가자 1명이 사망했다. 세계 곳곳에서 진행 중인 코로나 백신 후보 임상에서 사망자가 보고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하지만 임상시험은 계속될 예정이다. 사망 사고가 백신 부작용에 따른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CNBC 등에 따르면 브라질 보건당국은 21일(현지시간) 브라질에서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임상 자원자 한 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리우데자네이루 출신의 28세 남성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은 사망 사례가 지난 19일 공식 통보됐다면서, 정확한 사망 이유를 확인하기 위한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사망자가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을 실제로 접종했는지, 아니면 플라시보(가짜 약)를 투여받았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브라질 보건당국은 임상시험을 중단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당국은 임상시험 안전성을 평가하는 국제위원회로부터 사망 사례에 대한 부분적인 보고서를 전달받았다고 말했다.

일부 언론들은 사망자가 백신 투여 실험군은 아니었다고 보도했다.

상파울루대의 감염병 학자 카를로스 포르탈레자는 "시험이 중단되지 않았다는 사실은 사망자가 플라시보를 맞았을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성명을 통해 "주요 의학 사건은 시험 조사자, 독립적인 안전감시 위원회 및 규제 당국에 의해 신중히 평가된다"며 "평가상 진행 중인 연구의 지속과 관련해 어떤 우려로도 이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옥스퍼드대 역시 "옥스퍼드는 독립적이고 신중한 검토를 거친 결과 백신 시험의 안전성을 우려하지 않는다"며 "브라질 규제당국도 시험을 진행할 것을 권고했다"고 전했다.

브라질 임상시험 사망 사고 소식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아직 아스트라제네카의 미국내 임상시험 재개를 허가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지난 9월 영국 내 임상 참가자 한 명에게서 척추염증 장애로 추정되는 질환을 발견해 시험을 중단한 바 있다. 이후 영국, 브라질,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에서는 규제 당국의 안전 평가에 따라 임상을 재개한 상태다.

미국에서도 이번 주 후반 시험이 다시 시작될 예정이라고 알려졌다. 미국은 그동안 FDA가 관련자료를 계속 검토해야 한다면서 임상시험 재개를 허가하지 않아왔다.

브라질 여파가 임상시험 재개에 어떤 영향을 줄지는 아직 알 수 없지만 위약을 맞고 사망한 경우라면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임상시험 중단 전 코로나19 백신 개발 선두주자였던 아스트라제네카는 지금은 미국 화이자, 모더나 등에 개발 경쟁에서 뒤처진 상태다.

화이자는 11월 말 FDA에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 승인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모더나도 12월 신청을 목표로 하고 있다.

#코로나19 #코로나백신 #아스트라제네카 #모더나관련주 #화이자관련주 #백신관련주 #코로나백신사망자
imne@fnnews.com 홍예지 송경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