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94454 0912020102263594454 03 0304001 6.2.0-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603332773000 1603332796000

타이어뱅크, 고객 휠 훼손 사과에도 소비자 분노 "불매하자"

글자크기
더팩트

타이어뱅크의 한 대리점 사업주가 고객 차량의 휠을 훼손해 논란이 되고 있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타이어뱅크 "고객에게 직접 사과하고 피해 보상 하겠다"

[더팩트ㅣ장병문 기자] 타이어뱅크의 한 대리점이 고객 차량의 휠을 고의로 훼손했다는 지적이 나오자 본사가 '고의 파손'을 인정하고 사과에 나섰다.

타이어뱅크는 광주광역시에 위치한 지역대리점 관계자가 타이어를 교체하러 온 고객 차량의 휠을 훼손했다는 지적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사업주가 고의로 휠을 파손한 점을 확인해 즉시 가맹 계약을 해지했다"라고 21일 발표했다.

타이어뱅크에 따르면 대리점 사업주가 스패너로 휠을 훼손하고 태연스럽게 타이어를 장착했다. 또 따른 직원은 이런 모습을 지켜보고 있었다. 대리점 사업주의 모습은 블랙박스에 고스란히 담겼다.

타이어뱅크 관계자는 "타이어뱅크를 믿고 찾아주신 고객들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라며 "해당 사업주가 고객에 대한 피해 보상을 진행하지 않으면 본사에서 직접 사과하고 피해 보상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추후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라며 "가맹 사업주들에게 지속해서 교육을 강화하는 등 재발 방지에 만전을 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타이어뱅크의 사과에도 비난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 네이버 아이디 'dlqu****'는 "옛날부터 유명했다. 터질 게 터진 것"이라고 했으며 'asra****'는 "당한 사람 한둘이 아니고 특히 타이어 펑크 등 긴급상황일 때 바가지 씌우는 거 유명함"이라고 적었다. "불매운동 하자"라는 댓글로 올라오고 있다.

논란이 확산하자 22일 오전 10시 30분 기준 타이어뱅크 홈페이지는 열리지 않고 있다.

더팩트

타이어뱅크 본사는 고객 휠 훼손을 인정하며 사과에 나섰지만,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보배드림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자동차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한 누리꾼은 "최근 아이오닉 전기차 타이어를 교체를 위해 해당 대리점에 방문했는데 타이어 휠이 훼손됐으니 교체해야 한다는 말을 들었다"고 적었다.

작성자는 "지금은 타이어 교체하느라 여유가 없으니 다음 달에 와서 교체할 테니 일단 뒤에다 끼워달라"라고 말한 후 온라인 커뮤니티에 관련 사진과 글을 올렸다.

손상된 휠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고의 훼손이 의심된다"라는 의견을 냈다. 작성자는 블랙박스에서 타이어 직원이 휠을 훼손하는 장면을 확보했다.

한편 타이어뱅크는 타이어 도소매 및 휠 유통 판매기업으로 전국에 약 430개 매장을 보유하고 있다. 대리점은 직영점이 아닌 모두 위수탁계약으로 운영하고 있다. 타이어뱅크 지난해 매출 4543억 원, 693억 원을 기록했다. 김정규 타이어뱅크 회장은 지난 2018년 금호타이어 인수 의사를 밝히면서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당시 타이어뱅크의 매출은 3700억 원, 현금성 자산은 191억 원이었으며 금호타이어의 인수 금액 6500억 원에 달했다.

jangbm@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