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93644 0562020102263593644 01 01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603332012000 1603338148000

윤석열의 반격 "추미애, 인사 그렇게 하는거 아니다"

글자크기
세계일보

윤석열 검찰총장(왼쪽)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은 22일 “중상모략이라는 단어는 제가 쓸 수 있는 가장 점잖은 단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주장이)전혀 사실에 근거하지 않고 제가 수사를 먼저 철저히 지시한 사람”이라며 “야당 정치인 관련 부분은 제가 검사장 직보를 받고 제 식구 감싸기라는 욕을 먹지 않도록 철저히하라고 가을 국정감사에서 문제 될 수 있다고 그런 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0월16일에 김모씨가 언론사에 보낸 편지에 검사들 접대 얘기가 나와서 그 보도를 접하자마자 10분 안에 서울 남부지검장에게 김모씨 등을 상대로 철저히 조사해서 접대받은 사람 색출해내라고 했는데 무슨 근거로 검찰총장도 부실수사에 관련돼 있다고 발표한 건지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윤 총장은 추 장관의 부임 초기 인사 갈등 문제에 있어서도 “그런 식으로 인사하는 법이 없다”며 “인사안 보여주는 게 인사안 협의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사실 관계 중심으로 설명하겠다고 했다. 윤 총장은 “제가 추 장관께서 취임하시고 1월초에 인사를 갔다. 취임식 한 날 같은데 인사를 갔는데 인사 마치고 대검 제 사무실로 돌아왔더니 바로 전화 주셔서 검사장 인사안을 보내라고 했다”며 “전례도 없고 법무부 검찰국이 인사부서다. 인사권자는 대통령이시지만 대통령께서 그 많은 공무원을 일일이 아는 게 아니어서 밑에서 안을짜서 올리면 조금 수정하거나 그러시는데 종전에는 법무부 검찰국에서 안을 만들어서 이번에 몇기까지 승진하고 배치는 수도권과 지방은 어떻게 한다고 안을 만들어오면 제가 대검 간부들과 대검 차장과 협의하든지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사가 곧 임박했다는 암시가 되기 때문에 과거에는 총장이 법무부에 들어간 전례가 없고 다른 장소에서 만났다”며 “저보고 초안을 짜라고 해서 장관님, 검찰국에서 기본안이라도 해서 줘야 제가 하지 않겠느냐고 했더니 본인은 제청권자고 인사권자가 대통령이어서 인사안이 청와대에 있을 것(이라고 했다)”며 “청와대에 연락해서 받아보시고 거기에 의견 달아서 보내주세요라고 했다. 그랬더니 청와대에서는 터무니 없는 일이라고 펄쩍 뛰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러고나서 다음날 저보고 오전에 법무부로 들어오라고 했다”며 “인사안이 다 짜져있었다”고 전했다.

최형창 기자 calli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