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93484 1102020102263593484 08 0805001 6.2.0-RELEASE 110 조선비즈 58689216 false true false false 1603331858000 1603331871000

GC녹십자도 해외 코로나 백신 위탁생산키로

글자크기
조선비즈

GC녹십자 사이트



GC녹십자도 해외에서 개발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위탁생산을 맡는다.

22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GC녹십자(006280)는 최근 국제민간기구인 감염병혁신연합(CEPI)과 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하는 데 합의했다.

CEPI에서 자금을 대서 개발이 진행중인 다국적제약사의 코로나19 백신을 GC녹십자가 국내 생산시설에서 위탁생산하기로 한 것이다.

GC녹십자 관계자는 "현재는 본 계약 이전 단계로, 향후 코로나19 백신 제조사와 정확한 수량 등이 확정된 본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GC녹십자의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 기간은 2021년 3월부터 2022년 5월까지다. CEPI는 이 기간 GC녹십자를 통해 5억 도스(1도스는 1회 접종분)의 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한다는 목표다. 현재 GC녹십자가 한해 생산할 수 있는 백신 물량은 완제를 기준으로 4억 도스다.

허은철 GC녹십자 사장은 "CEPI와 함께 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함으로써 전염병에 대한 우리의 임무를 다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CEPI는 신종 감염병에 대응하기 위해 2017년 다보스포럼에서 출범한 국제 민간기구다. 최근에는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세계보건기구(WHO)와 함께 코로나19 백신을 세계 모든 국가에 충분하고 공정하게 배분하기 위한 글로벌 백신 공급 기구인 '코백스'(COVAX)를 운영하고 있다.

김양혁 기자 (present@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