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91353 1112020102263591353 04 0403001 6.2.0-RELEASE 111 서울경제 62258191 false true false false 1603329437000 1603329452000

美 정보당국 "이란·러시아, 대선 개입 시도···유권자 정보 빼돌려"

글자크기

미 국가정보국, 긴급 기자회견 열고 경고

"이란, 트럼프 재선 무산위한 활동 벌여"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와 이란이 미국의 유권자 정보를 빼돌려 대선에 개입하려는 정황이 확인됐다고 미 정보당국이 밝혔다.

21일(현지시간) 미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밤 존 랫클리프 국가정보국(DNI) 국장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란과 러시아가 일부 유권자 정보를 빼돌렸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이 정보가 미국 민주주의에 대한 신뢰를 훼손하는 거짓 정보를 유포하는 데 사용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이란은 유권자가 해외에서도 사기 투표를 할 수 있다는 내용을 담은 비디오 등 여러 콘텐츠를 배포하고 있다”고 예를 들었다.

국가정보국은 이란이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재선을 막기 위해 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랫클리프 국장은 “특히 이란이 사회적 불안을 일으키고, 트럼프 대통령에 치명타를 입히기 위해 만들어진 조작된 이메일을 보내고 있다”고 말하며, 이메일에 담긴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미국은 최근 이란과 재래식 무기를 거래하는 국가와 기관에 독자 제재를 가하겠다고 경고하며 이란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연방수사국(FBI)도 강력 대응을 예고하고 나섰다. 크리스토퍼 레이 FBI 국장은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미국 대선을 향한 외국의 개입과 투표 과정 및 선거 결과에 대한 대중의 신뢰를 훼손하는 범죄 행위를 용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어 “유권자들 역시 검증되지 않은 주장들을 견제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미국 정보기관은 지난 2016년 대선에서도 러시아가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운동을 돕고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방해하는 조처를 했다고 결론 내린 바 있다.

/곽윤아기자 ori@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