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90093 0032020102263590093 02 02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false true false false 1603327930000 1603328054000

신규확진 121명 1주일만에 세자리…지역발생 4주만에 100명 넘어(종합)

글자크기

지역발생 104명·해외유입 17명…요양·재활병원 등 곳곳서 감염 확산

경기 67명-서울 18명-충남 11명-부산 5명-인천 4명-대구·강원·전북 각 2명

누적 2만5천543명, 사망자 총 453명…어제 1만1천836건 검사, 양성률 1.02%

연합뉴스

요양병원ㆍ시설 등 종사자 코로나19 전수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최근 요양병원 및 시설, 재활병원 등을 고리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르면서 22일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100명대로 올라섰다.

신규 확진자가 100명을 넘어선 것은 이달 15일(110명) 이후 일주일 만이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된 지난 12일 이후 2번째 100명대 기록이다.

평소 지병을 앓고 있거나 고령자가 많은 의료기관발(發) 집단감염이 이어지는 데다 지인·가족모임을 고리로 한 새로운 감염 사례까지 산발적으로 발생하면서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거세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연합뉴스

[그래픽] 전국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yoon2@yna.co.kr



◇ 지역발생 104명 중 수도권 82명…집단발병 여파속 새로운 감염 사례도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1명 늘어 누적 2만5천543명이라고 밝혔다.

전날(91명)과 비교해 30명이나 늘어나며 이달 들어 가장 많은 수치를 기록했다.

최근 요양·재활병원 등을 고리로 한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확진자는 조금씩 늘어나는 추세다. 이달 1일부터 일별 확진자 수를 보면 77명→63명→75명→64명→73명→75명→114명→69명→54명→72명→58명→98명→91명→84명→110명→47명→73명→91명→76명→58명→91명→121명 등으로 100명 안팎을 오르내리고 있다.

신규 확진자 121명의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04명, 해외유입이 17명이다.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발생 확진자가 세 자릿수를 기록한 것은 지난 9월 24일(109명) 이후 28일 만이다. 이는 현행 거리두기 1단계 기준 지표인 '50명 미만'의 배 이상에 달하는 수준이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8명, 경기 62명, 인천 2명 등 수도권에서만 82명이 나왔다. 이는 지난 7일(83명) 이후 최다 기록이다.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는 충남 11명, 부산 5명, 대구·강원·전북 각 2명이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한 확진자가 속출하는 가운데 새로운 집단감염도 하나둘 나오고 있다.

경기 광주시 'SRC재활병원'과 관련 누적 확진자는 전날 낮까지 86명으로 늘어났다.

서울 도봉구 '다나병원'(누적 68명), 부산 '해뜨락요양병원'(81명) 등에서도 확진자가 끊이지 않고 나오는 상황이다.

이 밖에 경기 부천시 명절 가족모임과 관련해 12명이 확진되며 새로운 감염 사례로 분류됐으며 서울 '강남·서초 지인모임'(18명), 송파구 잠언의료기기·강남구 CJ텔레닉스(38명) 사례에서도 감염이 확산하는 양상이다.

연합뉴스

분주한 의료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 해외유입 10명대로 감소…현재 '위중증' 환자 총 62명, 어제 양성률 1.02%

해외유입 확진자는 17명으로, 전날(34명)과 비교해 절반 수준으로 감소했다.

확진자 가운데 9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8명은 경기(5명), 인천(2명), 경북(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의 유입 추정 국가를 보면 필리핀이 4명으로 가장 많고 프랑스·미국이 각 3명이다. 이어 에티오피아 2명, 러시아·인도·네팔·스위스·영국 각 1명이다.

확진자 가운데 내국인이 4명, 외국인이 13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18명, 경기 67명, 인천 4명 등 수도권이 89명이다. 전국적으로는 9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보다 3명 늘어 누적 453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7%다.

코로나19로 확진된 이후 상태가 위중하거나 악화한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8명 줄어 현재 62명이다.

연합뉴스

[그래픽]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63명 늘어 누적 2만3천647명이다.

현재 격리돼 치료를 받는 환자는 하루새 55명 증가해 1천443명이 됐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총 251만5천325건으로, 이 가운데 246만9천969건은 음성 판정이 나왔다. 나머지 1만9천813건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전날 하루 이뤄진 코로나19 진단 검사 건수는 1만1천836건으로, 직전일 1만2천180건보다 344건 적었다.

전날 검사건수 대비 확진자를 계산한 양성률은 1.02%(1만1천836명 중 121명)로, 직전일 0.75%(1만2천180명 중 91명)보다 상승했다. 이날 0시 기준 누적 양성률은 1.02%(251만5천325명 중 2만5천543명)다.

방대본은 전날 신규 확진자 통계와 관련해 검역 과정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던 2명은 제외했다. 이들은 이라크에서 입국한 환승객으로, 전날 0시 기준 통계에 포함됐다가 빠지면서 전체 숫자가 정정됐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