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9836 0242020102263589836 05 0507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603327636000 1603327654000

1000만명도 안 봤다…WS 1차전, 역대 최소 시청자 수 기록

글자크기
이데일리

2020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가 열리는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탬파베이 레이스가 펼친 2020년 미국프로야구(MLB) 월드시리즈(WS) 1차전을 TV로 본 시청자가 919만 5000명에 그친 것으로 파악됐다.

AP통신은 22일(한국시간) “두 팀이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21일에 치른 WS 1차전의 시청자 수는 919만 5000명이었다. 종전 최소 시청자 수를 기록한 2008년 탬파베이와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WS 3차전(983만 6000명)보다 적은 사람이 이번 WS 1차전을 시청했다”고 보도했다.

역대 WS 최소 시청자 수다. 2012년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치른 WS 1차전의 시청자 수는 1219만 1000명이었다. 21일 다저스-탬파베이전은 처음으로 1000만명 미만의 시청자가 본 WS 1차전으로 기록된다.

미국 메이저리그는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정규시즌을 팀당 60경기로 줄이고 포스트시즌 진출팀을 확대했다. 그러나 예전보다 WS 열기는 떨어지는 편이다.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자 중립지역인 텍사스주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WS가 열리는 것도 미국 현지에서는 ‘흥행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한다.

코로나19 거리 두기를 위해 입장권 판매에도 제약이 있다.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WS 1차전에서는 1만 1388명의 관중이 입장했다. 코로나19 상황에서 판매할 수 있는 최대치였다. 엘리아스 스포츠 뷰로는 “1만 1388명은 1909년 디트로이트와 피츠버그의 WS 6차전 이후 가장 적은 WS 관중 수”라고 전했다.

경기장 수용 가능 인원의 28%만 글로브라이프필드에 입장할 수 있기 때문에, 많은 메이저리그 팬들이 돈과 시간이 있어도 WS를 경기장에서 관전할 수 없다. 그러나 현지 언론은 “이런 어쩔 수 없는 상황이 관중석을 비어 보이게 만들고, 흥행에 악재가 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