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9110 0112020102263589110 01 0101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603326664000 1603326740000

'물의'보다 비난받는 '소신'…與, 이상직보다 금태섭 '더 나빠'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지영 기자]
머니투데이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1일 금태섭 전 의원이 탈당하자 더불어민주당 일부에선 비판과 조롱의 목소리가 나왔다. "철새 정치인", "초등학생 수준" 등의 막말, "민주주의와는 거리가 먼 사람" 등 악평에 "(안)철수 형이 외롭다"며 비꼬기도 했다.

마지막까지 당을 비판한 금 전 의원에 대한 서운함이 배경일 수 있지만, 독설이 지나치다는 평가도 있다. 가장 최근 탈당 사례인 이상직 의원이 이스타항공의 대량해고 사태와 가족 논란 때문인데도 당에서 말을 아꼈던 것과도 비교된다.


'철새·초딩·잘됐다' 등 금태섭 탈당에 민주당 '비난' 봇물

금 전 의원은 이날 오전 SNS에 "민주당은 예전의 유연함과 겸손함, 소통의 문화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변했다. 더 이상은 당이 나아가는 방향을 승인하고 동의할 수 없는 지경"이라며 "마지막 항의의 뜻으로 충정과 진심을 담아 탈당계를 낸다"고 밝혔다.

당 주류에 반해 소신을 강조했던 금 전 의원의 탈당으로 민주당의 '친문' 색채는 더 강해질 것이란 평가다. 초선에 그친 원외 인사의 탈당에 정치권이 주목한 이유다. 다만 민주당은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허영 민주당 대변인도 "지금은 자연인으로서 탈당이기 때문에 큰 의미가 있을지는 모르겠다"고 일축했다.

당 일각에선 조롱 섞인 반응을 내놓았다. 정청래 의원은 SNS에 "안타깝지만, 본인을 위해서나 민주당을 위해서나 잘 된 일"이라며 "다음 총선을 생각하면 국민의힘이 더 '땡기겠지만' 그래도 한때 한솥밥을 먹었던 (안)철수형이 외롭다. 이럴 때 힘 보태주는 거다"라고 비꼬았다.

김남국 의원도 "(금 전 의원의) 지금 태도는 초등학생 수준의 이기적인 모습"이라며 "정치적 신념과 소신에 따른 선택이 아니라 자리와 이익을 좇아가는 철새 정치인"이라 적었다. 이목희 전 의원은 금 전 의원을 "언론을 바라보며 튀는, 개인주의-자유주의에는 익숙해 있으나, 민주주의와는 먼 거리에 있다"고 평가절하했다.


대량해고· 가족 비리 의혹 이상직 탈당 땐 '존중'

머니투데이

대량해고 사태로 국민적 공분을 산 이스타항공의 창업주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월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금 전 의원에 대한 민주당 일각의 비판은 지난 9월 이스타항공 대량해고 사태, 가족 논란으로 국민적 공분을 산 뒤 탈당한 이상직 의원 당시 대응과 사뭇 다르다.

스스로 이스타항공 창업주이자, 자녀가 지주사 지분 100%를 보유했음에도 이 의원은 줄곧 '경영진이 알아서 할 일'이라는 태도를 보였다. 하지만 당내 다른 의원들의 직접적인 탈당 요구나 비판적 언급은 찾아보기 어려웠다. 도리어 당 윤리감찰단 조사 전까지는 사태를 방관한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더욱이 지난달 말 감찰단 조사 중 기습 탈당 선언한 이 의원은 "선당후사 자세로 더 이상 당에 폐를 끼치지 않겠다. 당을 잠시 떠나겠다"며 복당 가능성을 열어두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언론 인터뷰에서 "탈당은 본인의 결정이라 존중해야 한다"에 그쳤다.


'내부 총질'·'악플 좌표'…소신발언 사라지는 민주당

일각에선 '사회적 물의'보다 되려 '소신 또는 의견충돌'로 갈라 선 동료에 가혹한 것을 두고, 그만큼 민주당 주류의 배타성을 보여주는 대목이란 비판도 나온다. 이는 원내외 정치인들은 물론 지지자들 사이에서도 비슷한 양상이다.

실제로 금 전 의원의 탈당을 알리는 SNS 게시글에도 친문 강성 지지자들의 비난 댓글이 줄을 이었다. 이들은 "철새 주제에 꼴값 떤다", "앓던 이가 빠진 듯 속이 다 시원하다", "내부 총질 하던 박쥐 한 마리 날아갔다", "꺼져줘서 고맙다" 등 원색적 비난이 다수였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금 전 의원 탈당의 의미는 민주당 내 유일한 자유민주주의자가 견디다 못해 떠나야 했다 것"이라며 "민주당에게 자유민주주의자는 '앓던 이'에 불과하다"고 평가했다. 또 다른 '소신파' 박용진 의원에 대해서도 "'그래도 안에서 바꾸려고 노력했어야 한다'고 하지만, 속으로는 그렇게 생각 안 할것"이라고 적었다.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