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8350 0252020102263588350 01 0101001 6.2.0-RELEASE 25 조선일보 56652691 false true false false 1603325575000 1603350270000

6·25 참전 중공군 묘지 찾은 김정은 “중국 열사들 영생할지어다”

글자크기

마오쩌둥 아들 마오안잉의 묘도 참배

"고결한 희생정신 영원히 잊지 않을것"

조선일보

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중국인민군의 한국전쟁 참전 70주년을 맞아 평안남도 회창군에 있는 인민군 전사자묘를 참배했다고 22일 보도했다./노동신문·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중국의 6·25 전쟁 참전 70주년을 맞아 평안남도 회창군에 있는 ‘중국인민지원군 열사능원’을 찾았다고 북한 관영매체들이 22일 보도했다. 김정은은 6·25 전쟁에서 전사한 마오쩌둥(毛澤東) 전 주석의 장남 마오안잉(毛岸英)을 비롯해 중국인민지원군 전사자들의 묘를 참배했다. 김정은은 또 ‘중국인민지원군 렬사들은 영생할 것이다’란 글귀를 적은 꽃바구니를 평양에 있는 조중우의탑에 보냈다.

노동신문은 22일 “김정은 동지께서 중국인민지원군의 조선전선 참전 70돌을 즈음하여 평안남도 회창군에 있는 중국인민지원군 열사능원을 찾으시고 열사들에게 숭고한 경의를 표하셨다”고 썼다. 신문은 김정은이 마오안잉의 묘에 자신 명의의 꽃바구니를 진정하고 추모했다고도 보도했다.

김정은은 “극히 곤란한 형편에서도 항미원조보가위국(抗美援朝保家衛國·미국에 대항해 북한을 돕는 것은 내 집과 나라를 지키는 것)의 기치 밑에 우리를 희생적으로 지지 성원한 중국인민지원군의 불멸의 공적과 영웅적 위훈은 우리 인민의 기억 속에 생생히 남아있다”고 했다.

또 “두 나라 군대와 인민이 자기 운명을 하나로 연결시키고 생사고락을 같이하면서 피로써 쟁취한 위대한 승리는 세월이 흐르고 세기가 바뀐 오늘에 와서도 변함없이 실로 거대한 의의를 가진다”고 했다. 이어 “중국인민지원군 장병들의 붉은 피는 우리 조국 땅 곳곳에 스며있다”며 “우리 당과 정부와 인민은 그들의 숭고한 넋과 고결한 희생정신을 영원토록 잊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김정은의 중국인민지원군 열사능원 참배에는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김덕훈 내각총리와 박정천 군 참모장, 김재룡·리일환·김형준 당 부위원장 등 당·정·군 수뇌부가 총출동했다. 리선권 외무상, 김명식 해군사령관, 김광혁 공군사령관, 리영철 회창군당위원회 위원장, 김인철 회창군인민위원회 위원장 등도 김정은을 수행했다.

[김정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