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8336 1192020102263588336 02 0201001 6.2.0-RELEASE 119 연합뉴스TV 58659188 true true false false 1603325563000 1603325572000

잠시 뒤 대검찰청 국감…윤석열 '작심발언' 주목

글자크기
잠시 뒤 대검찰청 국감…윤석열 '작심발언' 주목

[앵커]

라임 사태가 검찰 비위 의혹으로 번지는 상황에서 오늘(22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국회 국정감사장에 출석합니다.

윤 총장 특유의 '작심 발언'이 나올지 주목되는데요.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장보경 기자.

[기자]

네, 말씀하신 대로 오늘 가장 주목해서 볼 국정감사는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감입니다.

'라임 사태' 핵심으로 지목되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입장문으로 검사 비위 의혹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인데요.

전날 김 전 회장의 추가 입장문이 공개되며 의혹은 눈덩이처럼 불어났습니다.

김 전 회장은 추가 입장문에서 접대 의혹이 있는 검사들을 더 구체적으로 특정했고, 라임 관계자가 도주 당시 검찰의 조력까지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오늘 대검찰청 국감은 윤 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 이후 처음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는 것이기도 한데 그간 공식 입장 표명을 자제해온 윤 총장의 입에서 어떤 발언이 나올지에 따라 후폭풍도 예상되는 상황입니다.

[앵커]

네, 아무래도 여권은 라임 사건과 윤 총장 가족, 측근 의혹에 대한 질의를 쏟아낼 것으로 보이는데요.

[기자]

네, 맞습니다.

검사 비위 의혹이 확산하고 있는 상황이다 보니, 여당은 야당에 제시한 오는 26일 공수처 추천위원 시한을 계속 압박하고 있습니다.

여당 의원들은 '라임 사기 사건에서 검사, 야권 비리에 대한 소극적 지시 의혹', '윤 총장 가족·측근 의혹' 등에 관해 질의를 쏟아낼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윤 총장이 적극적으로 해명에 임할지 관심인데요.

또 여권발 사퇴 요구를 일축하며 '검찰 중립 수호' 의지를 대외적으로 천명할지도 관심입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행사를 둘러싼 입장표명도 나올 수 있습니다.

전날 추 장관이 '검찰총장의 성찰과 사과'를 언급하며 야당과 언론을 향해 "국민을 기망한 대검을 먼저 저격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은 오늘 국감을 염두에 둔 것이란 분석입니다.

만약 윤 총장이 추 장관을 향해 특유의 '작심 발언'을 내놓을 경우 법무부와 대검 간의 갈등은 절정으로 치달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앵커]

법사위 외에 주목할 상임위도 짚어주시죠.

[기자]

네, 복지위는 오늘 보건복지부, 질병관리청, 식약처 등을 대상으로 종합감사를 진행합니다.

최근 발생한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가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백신 유통 과정에서 상온에 노출된 사례 등으로 국민 불안감이 커진 만큼, 여야 의원들의 집중 질의가 예상됩니다.

국토위는 인천국제공항공사를 대상으로 국감을 진행하는데, 인국공 비정규직 전환 과정을 두고 여야의 공방이 재연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