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8190 0782020102263588190 04 0403003 6.2.0-RELEASE 78 이투데이 62258191 false true false false 1603325215000 1603325353000

[2020 美대선] 4년 전 쪽집게 여론조사기관 “이번에도 트럼프가 이긴다”

글자크기
트라팔가르, 2016년 대선 당시 경합주서 트럼프 승리 적중
"숨은 트럼프 지지자 규모 고려하면 올해도 승리 가능성"
"대부분 여론조사 '샤이 트럼프' 간과"


이투데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선거 유세 장소 이동을 위해 메릴랜드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메릴랜드/로이터연합뉴스


2016년 미국 대선 당시 경합주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승리를 예견했던 여론조사그룹이 올해 대선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이길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 여론조사기관 트라팔가르그룹의 로버트 케헬리 여론조사 수석위원은 21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승리 하한선인 선거인단 270명을 넘겨 이길 것으로 본다”면서 “숨은 표의 규모를 고려하면 더 올라갈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트라팔가르그룹은 지난 대선에서 경합주였던 펜실베이니아, 플로리다, 미시간, 위스콘신에서 트럼프 승리를 점치며 주목을 끌었다. 당시 다른 여론조사기관들은 해당 주에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후보가 승리할 것으로 내다봤었다.

실제 뚜껑을 열어보니 트라팔가르그룹이 지목했던 경합주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클린턴 후보를 크게 이겼다.

케헬리 위원은 이번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플로리다, 오하이오, 노스캐롤라이나, 조지아주에서 이길 것으로 예측했다. 현재 다른 여론조사에서는 이들 지역에서 조 바이든 현 민주당 대선후보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케헬리는 이같이 점친 배경으로 대부분 여론조사가 ‘샤이 트럼프’를 간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현재 여론조사들이 대부분 숨은 트럼프 표를 놓치고 있다”면서 “보수층 사이에는 자신의 견해를 나눌 의향이 없다는 분명한 흐름이 있다. 이에 여론조사 참여를 꺼린다. 보상이 없으면 솔직한 답을 얻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대선이 2주도 채 남지 않은 시점에 4000만 명 이상이 사전투표를 한 상황이다. 대다수 여론조사가 바이든 후보의 손을 들어줬다. 그러나 ‘전적’이 돋보이는 여론조사기관이 트럼프의 승리를 점치면서 대선 결과가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게 됐다.

[이투데이/김서영 기자(0jung2@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