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8063 0102020102263588063 04 0401001 6.2.0-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24950000 1603351582000

자신이 키우던 소·개 붙들고 성적 학대… 몹쓸 농부들의 최후

글자크기
수간 행위 동영상 촬영까지
검사 “지금껏 봐온 동물 학대 중 최악”
피해 가축, 새 주인 기다리는 중
서울신문

동물 학대로 중형 선고받은 미국 농부들 - 왼쪽부터 월라스, 메즈니코프, 브루베이커. 미국 크리어필드 카운티 경찰 페이스북.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농부들이 집에서 자신이 키우던 소와 염소, 개, 말 등에 수년간 수백 차례에 걸쳐 성관계를 가지며 학대한 혐의로 최대 41년 징역 등 중형에 처해졌다.

21일 영국 일간 메트로 등에 따르면 미국 펜실베이니아 항소법원은 이번 주 초 테리 월라스(42), 매튜 브루베이커(32), 마크 메즈니코프(36) 등 농부 3명에게 수간(獸姦) 등의 혐의로 각각 20~41년형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들은 자신의 낡고 허름한 농장에서 함께 키우던 최소 12마리의 가축을 2013년부터 4~5년 동안 무려 730회에 걸쳐 수간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또 730건의 다른 동물 학대 혐의도 인정됐다.

10대 소년 꾀어
자신들 수간 행위 돕게 하기도


이들은 특히 수간 행위를 동영상으로 촬영해 보관했으며, 가축을 돌봐달라며 10대 소년을 꾀어 자신들의 수간 행위를 돕도록 했다.

이들은 2018년 소년의 신고로 조사를 받고 기소됐다.

신고한 소년은 신원을 숨긴 채 경찰 당국의 보호를 받고 있다.

농부들은 법원에서 처벌 형량이 너무 무겁다고 주장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사건을 담당한 클리어필드의 검사는 농부들을 조사하면서 소스라치게 놀랐다면서 “그들이 촬영한 영상은 나의 눈을 멀게 했으며 영원히 잊히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농부들의 행위가 그동안 봐왔던 어떤 동물 학대보다 극심한 경우라고 개탄했다.

피해 가축들은 모두 구조돼 동물보호단체를 통해 새로운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서울신문

- 줄 지어 서 있는 소.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