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7797 0232020102263587797 03 0306001 6.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24800000 1603324831000

양천구 목2동 엄지마을, 관리형 주거환경개선사업 본격화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서울 양천구 목2동 엄지마을이 관리형 주거환경개선사업을 본격화한다.


서울시는 21일 제14차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양천구 목2동 엄지마을 관리형 주거환경개선사업 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계획 결정안을 원안가결했다고 22일 밝혔다.


해당 구역은 양천구 목2동 231 일대로 저층 노후주택 밀집지역이다. 노후 불량주택이 많고 안전 기반시설이 부족해 기반시설 정비·확충과 주택개량이 필요한 지역이다. 정비계획안에 따르면 안전시설물 설치, 중심가로 개선 등 기반시설 정비를 통해 마을환경을 개선하고 주민쉼터와 주민공동이용시설 조성으로 엄지마을의 특색이 반영된 사업이 추진될 예정이다.


이날 도계위에선 광진구 군자동 세종대학교 도시계획시설 세부시설조성계획 결정(변경)안도 수정가결되면서 상징경관구역에 상징 기념물과 지하공간을 활용한 강당 및 체육관, 주차장 건립이 가능하게 됐다. 시 관계자는 "대학 특성 및 주변 도시공간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해 기본계획을 결정했다"며 "캠퍼스 내 대양복합관 건립을 통해 교육환경을 개선하게 됐다"고 말했다. 대양복합관은 지하안정영향평가 등 관련 절차를 거쳐 내년 11월 착수하여 2022년 완공 예정이다.


2021년 수도권(서울시)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 변경안 역시 원안가결되면서 망우리공원 웰컴센터 건립 역시 문이 열렸다. 망우리공원 내 열악한 관리시설을 철거하고 다목적 관리시설로 건립하면서 당초 건축연면적의 10분 2를 넘어서 관련법에 따라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에 반영하기 위해 상정됐다. 이 안은 향후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및 승인(국토교통부장관) 절차를 거쳐 최종 수립 될 예정이다.


강남구에서 송파구에 걸쳐 설치예정인 터널형 송전선로에 대한 도시계획시설(전기공급설비) 결정안 역시 조건부 가결됐다. 국제교류복합지구 개발 등으로 전력수요가 늘 것을 대비해 총 연장 6049.1m 터널형 전력구를 설치하기 위해 도시계획시설을 결정하는 내용이다.


성동구 응봉유수지 도시계획시설 변경 결정안도 원안가결되며 기존 하수도로 결정돼 있는 성동구 응동봉 210-3 응봉유수지가 이용현황 및 시설규칙에 부합하는 유수지로 변경된다. 강우 초기 발생하는 수질오염 예방을 위한 합류식 하수관거 월류수(CSOs) 저류조 설치도 이뤄진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