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7742 0182020102263587742 04 0401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62258191 false false false false 1603324704000 1603930086000

바이든 지원 나선 오바마, 트럼프 작심비판 "지난 4년간 나는…"

글자크기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펜실베니아주에서 원탁회의, 야외 유세 등 오프라인 행사를 통해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지원에 나섰다. 오바마 전 대통령이 바이든 후보를 지원하기 위한 현장 행보에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이날 오프라인 행사에서 오바마 전 대통령은 정권교체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필라델피아에서 한 흑인 남성 선출직 공직자와의 원탁회의에서 "나는 지난 4년간 화나고 좌절했지만 절대 희망을 잃지 않았다"며 "이는 진보가 직선으로 똑바로 움직일 것이라고 절대 기대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재임 기간 미국이 얼마나 변화했는지에 대해 지나치게 낙관했다며 "그 변화는 현실이었지만 후퇴도 있었다. 이 역시 현실"이라고 말했다.

특히 오바마 전 대통령은 선거에 참여하지 않은 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하는 위험을 감수하지 말라며 흑인 남성의 투표 참여를 독려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사태에 대해 "어떤 대통령에게도 힘들었을 것"이라면서도 트럼프 행정부의 대응에 대해 비판했다.

이날 오바마 전 대통령이 지원에 나선 펜실베이니아는 대선 승부를 결정짓는 이른바 6개 경합주 중 하나다. 특히 4년 전 대선 때는 트럼프 대통령은 불과 0.7%포인트 차이로 힐러리 클린턴 후보를 이긴 곳이다.

[한경우 기자 case10@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