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6989 0032020102263586989 04 0401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62165766 false true true false 1603323007000 1603323019000

유럽 또 코로나19 아수라장…'최후보루' 봉쇄령까지 속출

글자크기

벨기에·체코·스위스 봉쇄 도입 혹은 검토

스페인, 유럽 최초 확진누계 100만명

영국선 전문가 "이러다가 수만명 더 죽는다" 경고

연합뉴스

지난 19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 그랑플라스에 앉아 있는 주민들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세가 통제불능 수준으로 치닫고 있다.

확진자의 수가 올해 초처럼 다시 치솟자 경제에 심대한 타격을 주는 극단적 조치인 봉쇄령을 다시 꺼내드는 국가들이 속출하고 있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벨기에 정부의 코로나19 대변인인 이브 반 라템은 현지 언론에 "지금 상황에 달라지지 않는다면 다음 주말께 봉쇄를 다시 도입할 듯하다"고 밝혔다.

그는 "일부 장소는 확실히 폐쇄될 것"이라며 특히 스포츠와 문화행사 등이 제한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벨기에 정부는 지난 19일부터 식당, 카페 영업을 중단하고 야간 통행금지령도 내린 바 있다.

올해 초 강력한 봉쇄조치로 코로나19 1차 확산세 완화에 성공한 벨기에에선 최근 아이들이 등교를 재개하고 기온이 낮아지면서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유럽질병통제예방센터(ECDC)에 따르면 벨기에의 지난 2주간 10만명당 신규 확진자는 800명을 넘었다. 이는 유럽에서 체코 다음으로 가장 높고 프랑스의 2배인 수준이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정부 제한조치 항의하는 체코 시위대
(프라하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18일(현지시간) 체코 수도 프라하의 구시가 광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정부의 제한 조치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체코 정부는 코로나19가 확산하자 최근 학교와 식당, 술집 문을 닫고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다. leekm@yna.co.kr



유럽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가장 심각한 체코도 강력한 폐쇄·제한조치를 도입했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날 체코 정부는 마트와 병원, 약국, 주유소 등 생활에 필요한 곳을 제외한 상점의 영업을 다음 달 3일까지 중단하도록 했다.

또 출퇴근과 생활필수품 구입, 병원 방문 등의 목적을 제외한 이동을 제한하기로 했다.

인구가 약 1,071만명인 체코에선 지난 8월 말까지만 해도 신규 확진자가 수백명대 수준이었다가 9월 이후 상황이 급격히 나빠졌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 집계에 따르면 전날 체코의 신규 확진자는 1만1천984명에 달했다. 최근에는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이들의 30%가 확진 판정을 받을 정도다.

스위스 역시 신규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며 단기 봉쇄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

인구가 약 850만의 스위스에선 이날 5천583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이는 전날(2천986명)의 두배에 이르는 수준이자 지난 16일 3천 명을 넘어서며 세운 신규 확진자 최대 기록을 닷새 만에 넘어선 것이다.

최근 스위스에서 1주일간 늘어난 신규 확진자는 전주 대비 123%다.

스위스의 적은 인구를 고려하면 신규확진자 수는 인접국 이탈리아보다 2배 많은 셈이다.

이에 딸다 알랭 베르세 보건장관은 이날 기자 회견에서 연방 정부가 단기 봉쇄나 통행 금지 같은 조치를 고려 중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2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마스크를 쓴 채 이동하는 주민 모습
[AFP=연합뉴스]



영국과 스페인에서도 코로나19 재확산세가 심각한 수준이다.

이날 스페인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만6천973명 발생했다고 발표해, 유럽에서 누적 확진자 수가 100만명을 넘어선 첫 국가가 됐다.

스페인도 다른 유럽국과 마찬가지로 올 초 강력한 봉쇄조치로 1차 확산을 진화했지만, 조처를 완화하면서 지난 8월부터는 신규 확진자가 1만명대를 기록할 정도로 확산세가 다시 격화했다.

다만 현지 정계는 봉쇄 조치 재도입과 경제 활성화를 위한 완화기조 유지를 두고 격렬하게 대립하고 있다고 BBC는 설명했다.

영국에선 코로나19 2차 확산으로 향후 수만 명이 사망할 것이라는 전문가 예측이 나왔다.

존 에드먼즈 런던 위생·열대의학학교 교수는 이날 영국 하원 과학기술위원회 청문회에서 의원들에게 "현 상황을 보면, 수만명이 추가로 사망하는 일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영국 보건부에 따르면 이날 신규 확진자는 2만6천688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발발 이후 역대 최다이자, 전날(2만1천331명) 대비 5천명 이상 급증한 수준이다. 정부는 전날 그레이터 맨체스터에 이어 이날 잉글랜드 북부 사우스 요크셔 지역도 코로나19 대응 '매우 높음'(very high) 단계에 들어간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반즐리와 동커스터, 로더럼, 셰필드 등 지역에선 오는 24일부터 일부 펍과 바 영업 정지, 다른 가구와 실내·실외 만남 금지 등 강화된 제한조치가 적용된다.

young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