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6926 0242020102263586926 04 04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22849000 1603322856000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임상 참가자 사망…백신 접종 안받아

글자크기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브라질에서 다국적 제약회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대가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3상 임상시험 참가자 1명이 사망했다.

이데일리

(사진=연합뉴스)


21일(현지시간) 브라질 보건부 산하 국가위생감시국(Anvisa)은 발표한 성명을 통해 지난 19일 사망자 발생 사실을 보고받았다고 발표하면서 정확한 사망 이유를 확인하기 위한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국가위생감시국은 사망자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실제로 접종했는지, 아니면 백신 후보의 효과 검증 차원에서 ‘플라시보’(가짜 약)를 투여받았는지는 확인하지 않았다.

브라질 언론은 사망자가 플라시보를 투여받았으며 코로나19에 걸린 상태에서 합병증으로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국가위생감시국은 독립적인 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임상시험이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스트라제네카 측은 성명을 통해 “임상 절차와 의료 기밀 문제 등으로 참가자 개인에 대해 답변할 수 없지만 우리는 필요한 모든 과정을 지켰다”며 “심각한 의학적 문제들은 모두 독립적인 안전감시위원회와 조사관들이 모니터링하고 있다. 진행 중인 연구에 대한 이들의 평가는 연구를 지속하는 데에 어떠한 우려로 이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옥스퍼드대학도 성명을 통해 “브라질 내 사례를 신중히 평가한 결과 임상시험의 안전성에 대한 우려는 없었다”며 “독립 검사와 브라질 규제당국 모두 시험을 계속할 것을 권고했다”고 했다.

브라질 보건부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확보에 관심을 두고 있으며 지난 7월 말 아스트라제네카와 백신 구매 계약을 체결했고 이를 위한 특별예산도 편성했다.

보건부는 리우데자네이루시에 있는 연구기관인 오스바우두 크루스 재단(Fiocruz)이 아스트라제네카로부터 기술을 이전받아 코로나19 백신을 자체 생산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보건부는 내년 상반기까지 1억회분, 하반기에는 1억~1억6천만회분의 백신을 확보할 계획이며 백신 접종 시기는 내년 초로 잡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