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6692 0372020102263586692 05 0501001 6.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22183000 1603322192000

대중과 점점 멀어지는 대중골프장 그린피…일본보다도 2.3배 비싸

글자크기

9년간 국내 30.6% 상승, 일본 16.7% 하락…코로나 종식 후 해외골프여행 늘어날 듯

헤럴드경제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계없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한국 대중골프장의 주중 입장료가 일본보다 2.3배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골프장의 증가추세보다 골프인구의 증가세가 더 가파른 상황이 이어지고 있어, 앞으로도 이런 '高그린피' 추세는 계속될 전망이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소장 서천범)가 21일 발표한 '한국과 일본의 골프장 입장료 비교' 자료에 따르면, 한국 대중골프장의 주중 입장료가 올 10월 기준 14만 3800원으로 일본 골프장의 입장료 6만 1300원보다 약 2.3배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에는 일본보다 20.1%밖에 높지 않았다.

여기에 카트피, 캐디피까지 포함한 골프장 이용료 격차는 3배이상으로 벌어진다. 한국 대중골프장의 1인당 주중 이용료가 올해 10월 기준 19만 7500원으로 일본 골프장의 이용료 6만 1300원(셀프플레이 가정)보다 3.2배 비싸게 된다.

한국 대중제의 주중 입장료는 2011∼2020년 동안 30.6% 상승한 반면, 일본 골프장의 주중 입장료는 같은 기간에 16.7% 하락했다.

특히 한국 대중골프장의 입장료는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이후 골퍼들이 몰려들면서 큰 폭으로 인상(2020. 5∼10월 동안 주중 7.0%, 토요일 5.8%)된 반면, 일본 골프장의 입장료는 거의 변동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골프성수기인 최근에는 수도권 평일 야간타임 그린피도 20만원대 이르는 곳이 나올 만큼 최근 골프장들의 그린피 인상은 두드러진다.

이처럼 한국․일본간 골프장 입장료 격차가 확대된 것은 한국의 경우, 골프인구 증가와 골프장 공급 부족에 따른 초과수요현상이 지속되면서 입장료가 계속 올랐지만, 일본 골프장들은 버블이 붕괴된 1992년 이후 골프붐이 시들해지면서 입장료를 인하했기 때문이다.

레저산업연구소 서천범 소장은 “한국 대중골프장 입장료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급상승하면서 골퍼들의 경제적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 이 때문에 일본, 동남아 등지로의 해외골프여행객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 크게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라고 말했다.

withyj2@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