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6532 0242020102263586532 05 05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60672083 false true false false 1603321628000 1603321641000

변함없는 실력 뽐낸 김연경…11년 만에 복귀전서 25득점 맹활약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연경.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배구 여제’ 김연경의 존재감을 달랐다. 11년 만에 V-리그로 돌아온 김연경은 변함없는 실력을 뽐냈다.

김연경의 소속팀 흥국생명은 2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V리그 여자부 원정 경기 GS칼텍스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29-27 30-28 26-28 25-16)로 이겼다. 흥국생명은 이날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통합 우승을 향해 힘차게 출발했다.

2009년 4월 11일 GS칼텍스와 챔피언결정전 7차전 매치 포인트를 기록한 뒤 약 11년 만에 V리그에 경기에 나선 김연경은 날카로운 플레이를 선보였다. 김연경은 이날 서브에이스 4개를 포함해 25득점, 공격 성공률 42.55%를 기록했다.

지난 1월 도쿄 올림픽 최종 예선에서 입은 복근 근육 파열 부상 여파가 있었던 만큼 김연경의 몸 상태는 완벽하지 않아 보였다. 새롭게 호흡을 맞추는 세터 이다영, 다른 공격수 이재영, 루시아 프레스코와 호흡도 그리 좋지 않았다. 여기에 상대 팀 공격은 김연경에 집중됐다.

경기가 풀리지 않은 김연경은 1세트에 단 4점 밖에 획득하지 못했다. 그러나 김연경이 2세트부터 살아났다. 김연경은 24-23에서 강력한 백어택을 성공한 뒤 포효했고 27-28 듀스 위기에선 리시브를 직접 받은 뒤 대각 공격에 성공해 다시 듀스를 만들었다. 29-28에선 상대 팀 메레타 러츠의 스파이크를 직접 막아 상대 팀 공격 범실을 유도하기도 했다.

4세트에서 김연경은 서브로 빛났다. 20-16에서 강한 서브를 넣어 득점했고, 다시 한 번 강서브로 상대 서브 리시브를 흔들었다. 흥국생명은 공격권을 잡아 이다영의 오픈 공격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22-16에서는 김연경이 다시 한 번 서브 에이스를 기록했다.

25득점을 올린 김연경에 활약에 힘입어 흥국생명도 활짝 웃었다. 흥국생명은 GS칼텍스에 세트스코어 3-1 승리를 거두며 올 시즌 첫 단추를 잘 끼웠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