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6400 0112020102263586400 06 0601001 6.2.0-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21106000 1603321212000 related

'우다사3' 현우, ♥지주연에 진심 고백…"진짜 좋아하나봐"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마아라 기자]
머니투데이

/사진=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 방송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현우와 지주연이 가상 커플로 지내는 것에 혼란한 감정을 고백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3 - 뜻밖의 커플'(이하 '우다사3') 6회에는 현우와 지주연의 사랑 고백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지주연은 서울대 연극동문회 극단인 '관악극회' 모임에 참여했다. 현우는 지주연을 위해 직접 관악극회의 연습 현장을 찾아가 대선배 이순재에게 인사를 올렸다.

지주연은 이순재에게 현우를 "제 짝꿍이다"라고 소개했다. 현우는 이순재에게 "부모님도 만나 뵈었다"고 말한 데 이어 "나중에 주례를 부탁드려야겠다"고 깜짝 발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돌아오는 길에 지주연은 현우에게 연극의 애정신에 대해 물었다. 현우는 망설인 끝에 "우리는 무슨 사이냐. 그냥 일하는 거냐. 방송을 하다 보면 이게 진짜인가 싶고 이상한 기분이 든다"라고 말했다. "요즘 너무 혼란스럽다"는 현우의 말에 지주연도 공감했다.

현우는 "불안한 게 왜 크냐면 우리가 방송 때문에 보는 것일 수도, 아닐 수도 있어서다. 이대로 끝일까 하는 두려움이 있다"라고 말했다.

지주연은 "처음에는 가상커플이라 드라마처럼 하면 되겠다고 생각했는데 말처럼 쉽지 않다"라며 "나는 많은 캐릭터를 만나보진 못했지만 사랑에 빠진 소녀 역할을 하면서 혼자 집에서 연습을 할 때 네가 그려져서 울컥한 적이 많다"라고 말했다.

지주연은 "모르겠다. 이건 좀 진심인 것 같다"라며 "네가 조금 애틋해"라고 털어놨다.

속마음을 고백하며 눈물을 보인 지주연의 손을 잡아준 현우는 "울지 마라. 괜찮다"며 그를 달랬다. "그렇게 생각해줘서 고맙다"라고 대답했다.

특히 현우는 "좋아하나 봐"라고 말해 보는 이들을 설레게 했다. 지주연은 "나를 진짜 좋아해?"라고 반문했다. 현우는 "응"이라고 대답했고, 지주연은 비로소 눈믈을 그쳤다.

현우는 지주연의 손을 꼭 잡으며 "그럴 수 있잖아. 그래도 되잖아"라고 말했고, 두 사람은 서로를 마주 보며 웃었다. 현실과 방송을 넘나드는 두 사람의 리얼한 사랑 고백에 시청자들도 지대한 관심을 보였다.

다시 사랑을 찾고 싶은 남녀의 가상 커플 리얼리티 프로그램 '우다사3'은 매주 수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마아라 기자 aradazz@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