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6313 0182020102263586313 03 0304001 6.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20837000 1603320845000

수십년 요지부동 초코파이 시장 `지각변동`…오예스, 몽셸 꺾고 2위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초코파이류 시장에서 10년 이상 바뀌지 않았던 1~3위 자리가 흔들리고 있다.

상반기 기준, 해태제과 '오예수'가 처음으로 롯데제과 '몽쉘'을 제치고 매출 순위 2위에 오른 것

22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식품산업통계정보에 따르면 우리가 흔히 '초코파이'라고 부르는 '반생초코케이크' 제품의 올해 상반기 소매 매출액은 총 1546억26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시장 부동의 1위는 오리온의 '초코파이'다. 상반기에 이 제품은 490억73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그러나 그동안 2위 자리를 지켰던 롯데제과 '몽쉘'(277억5700만원)은 해테재과 '오예스'에 밀려 3위로 내려앉았다.

해태제과는 같은 기간 286억92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4위는 롯데제과 '초코파이', 크라운 '빅파이', 롯데제과 '찰떡파이' 순이었다.

이에 대해 업계 전문가는 2~3위 순위변동에 대해 이례적인 반응이다.

모두 출시한지 수십년이 지나 충성 고객층이 두텁기 때문이다.

실제 '오예스'는 1984년 출시돼 올해로 36살이 됐고, 몽쉘도 출시한지 29년이 지났다.

업계 관계자는 "일단 상반기 기준이긴 하지만 두 제품 순위가 바뀐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안다"며 "과연 연간 매출로는 어떤 결과가 나올지 주목된다"고 말했다.

상반기 자리를 내줬지만 롯데는 '쁘띠 몽쉘' '몽쉘x장 미셸 바스키아' 같은 제품이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어 다시 2위 자리를 재탈환할 것을 기대하는 모습이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